<순정만화>예고편
순정만화 (2008)
12세이상관람가|113분|드라마, 멜로·로맨스
순정만화
“아. 그럼 열… 여덟 살? 우리 동갑이네요. 띠동갑” 출근 길 엘리베이터에서 아래층 여고생(이연희)과 마주친 서른 살 연우(유지태). 그러나 다음 순간, ‘덜커덩’ 소리와 함께 엘리베이터가 멈춰버린다. ‘혹시 어린 학생이 겁이라도 먹지 않았을까?’ 걱정은 되지만, 워낙 수줍음 많은 성격 탓에 말도 못 걸고 안절부절 하는 연우의 귀에 귀여운 학생이 내 뱉은 한 마디가 들려온다. “에이 씨발, 조땐네!” ‘헉……………… ^^;’ “난 스물 아홉. 너는?” “스물 두… 다섯인데요!” 막차를 기다리는 텅 빈 지하철 역. 스물 둘 강숙(강인)은 방금 스쳐 지나간 긴 머리의 하경(채정안)에게서 눈길을 떼지 못한다. 어딘지 모르게 슬픔이 배어 있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며 ‘말을 걸어? 말어?’ 망설이던 강숙. 막차는 떠나려고 하는데 그녀는 도무지 탈 기색이 없고, 강숙은 충동적으로 그녀의 손을 잡아 끌어 지하철에 태운다. “난 스물 아홉. 너는?” “스물 두… 다섯인데요! 저는…” “그냥 말 놔!” 상상도 못한 순간, 연애는 시작된다! 지하철에서 교복 넥타이를 깜빡 잊은 사실을 깨달은 수영은 아까 마주쳤던 ‘아저씨’에게 다짜고짜 넥타이를 빌리고, 아직 엘리베이터에서 받은 충격(?)이 가시지 않은 연우의 심장은 당돌한 그녀의 접근에 마구 뛰기 시작한다. 이제 막 만난 강숙에게 “우리 미리 헤어지자”며 알 수 없는 말을 하는 하경. 하지만 첫 눈에 그녀에게 반해버린 강숙은 하경의 차가운 태도에도 굴하지 않고 열렬한 짝사랑을 시작하는데…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잠자든 마성을 일깨우는 착한 사람들
  • 착한 척하느라 애쓴다
  • ‘이명세’와 ‘허진호’의 부정교합

포토 42

  • 순정만화
  • 순정만화
  • 순정만화
포토 더보기

동영상 9

  • <순정만화>예고편

  • <순정만화>이승환의 뮤직비디오

  • <순정만화>두번째 뮤직비디오

  • <순정만화>배우와 감독이 말하는 순정만화

  • <순정만화>원작자 강품의 카메오 출연 현장

  • <순정만화>솔로 염장 영상

  • <순정만화>수험생 응원 영상

  • <순정만화>VIP시사회 현장

  • <순정만화>1위 특별영상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