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2006)
15세 관람가|93분|드라마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꿈이 없으면 내일은 없다! 종대(유아인 분)를 지긋지긋한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총이다. 총은 그에게 유일한 꿈이다. 모형 총만 가득 가지고 있는 종대는 뒷골목을 배회하며 진짜 총을 구하려고 한다. 기수(김병석 분)는 잠자는 시간까지 줄이면서 대리운전을 한다. 힘들어도 레드 제플린의 존 보냄처럼 몰디브에서 드럼 치는 꿈을 꾼다. 몰디브에서 드럼만 칠 수 있다면, 아직 그의 청춘은 희망적이다. 오늘, 우리에게 꿈은 사치일까? 종대는 진짜 총을 구하기 위해 빌렸던 돈을 사기 당했다. 꿈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그의 희망은 단숨에 사라져 버린 것이다. 기수에겐 짐이 하나 더 늘었다. 기수의 형이 조카를 말도 없이 떠맡기고 사라졌기 때문이다. 점점 희미해져 가는 그들의 청춘을 붙잡기 위해 종대는 안마시술소에 취직하고, 기수는 아르바이트에 더욱 매달린다. 과연, 우리가 꿈꾸던 내일은 올까? 현실은 팍팍하고 힘들지만 꿈을 잃지 않으려는 기수와 종대. 그러던 어느 날 안마시술소에서 일하던 종대는 폭행 사건에 휘말려 진짜 총을 갖게 되고, 그와 동시에 두 사람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몰린다. 온 세상이 힘겨운 그들에게, 과연, 꿈꾸던 내일은 올까?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마이 제너레이션’, 상투성에 역습당하다
  • 절망과 좌절의 클리셰
  • 징하게 쓰리지만 싸하게 다가오는 연민
  • 젊은 노동석, 좁아도 괜찮으니 더 깊게 파기를

포토 43

  •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포토 더보기

동영상 3

  •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깜짝무대인사 영상

  •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콘서트파티 현장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