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낭소리>예고편
워낭소리 (2008)
전체 관람가|78분|다큐멘터리
워낭소리
초록 논에 물이 돌 듯 온기를 전하는 이야기 팔순 농부와 마흔 살 소, 삶의 모든 것이 기적이었다 평생 땅을 지키며 살아온 농부 최노인에겐 30년을 부려온 소 한 마리가 있다. 소의 수명은 보통 15년, 그런데 이 소의 나이는 무려 마흔 살. 살아 있다는 게 믿기지 않는 이 소는 최노인의 베스트 프렌드이며, 최고의 농기구이고, 유일한 자가용이다. 귀가 잘 안 들리는 최노인이지만 희미한 소의 워낭 소리도 귀신같이 듣고 한 쪽 다리가 불편하지만 소 먹일 풀을 베기 위해 매일 산을 오른다. 심지어 소에게 해가 갈까 논에 농약을 치지 않는 고집쟁이다. 소 역시 제대로 서지도 못 하면서 최노인이 고삐를 잡으면 산 같은 나뭇짐도 마다 않고 나른다. 무뚝뚝한 노인과 무덤덤한 소. 둘은 모두가 인정하는 환상의 친구다. 그러던 어느 봄, 최노인은 수의사에게 소가 올 해를 넘길 수 없을 거라는 선고를 듣는다.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늙어간다는 액(厄). 함께 늙어간다는 행(幸).
  • 사람과 소의 기묘한 삼각 멜로.
  • 어찌 이런 영화를 안 보고 넘긴단 말인가?
  • 권하고 싶은 환각, 들리지 않는 환청
  • 100% 동의하긴 힘든 눈물과 감동
  • 죽기 전에는 살아야 한다
  • 끈끈하고 담담하고 무엇보다 정직한 카메라
  • 죽음을 앞둔 이들의 무뚝뚝한 유머가 최고의 장점

포토 34

  • 워낭소리
  • 워낭소리
  • 워낭소리
포토 더보기

동영상 7

  • <워낭소리>예고편

  • <워낭소리>스페셜 영상 1편 - 행복한 소

  • <워낭소리>스페셜 영상 2편 - 야무진 할머니

  • <워낭소리>스페셜 영상 4편 - 든든한 할아버지

  • <워낭소리>방은진 권해효의 응원 영상

  • <워낭소리>VIP 시사회 현장

  • <워낭소리>감동 영상 리뷰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