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거래 (2010)
청소년 관람불가|119분|범죄, 드라마
부당거래
2010년 대한민국을 뒤흔든 이벤트! 범인을 잡지 못하면 만들어라! 온 국민을 충격으로 몰아넣은 연쇄 살인 사건. 계속된 검거 실패로 대통령이 직접 사건에 개입하고, 수사 도중 유력한 용의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청은 마지막 카드를 꺼내든다. 가짜 범인인 ‘배우’를 만들어 사건을 종결 짓는 것! 이번 사건의 담당으로 지목된 광역수사대 에이스 최철기(황정민). 경찰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 때문에 줄도, 빽도 없던 그는 승진을 보장해주겠다는 상부의 조건을 받아들이고 사건에 뛰어들게 된다. 그는 스폰서인 해동 장석구(유해진)를 이용해 ‘배우’를 세우고 대국민을 상대로 한 이벤트를 완벽하게 마무리 짓는다. 한편, 부동산 업계의 큰 손 태경 김회장으로부터 스폰을 받는 검사 주양(류승범)은 최철기가 입찰 비리건으로 김회장을 구속시켰다는 사실에 분개해 그의 뒤를 캐기 시작한다. 때마침 자신에게 배정된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조사하던 주양은 조사 과정에서 최철기와 장석구 사이에 거래가 있었음을 알아차리고, 최철기에게 또 다른 거래를 제안하는데.. 각본쓰는 검사, 연출하는 경찰, 연기하는 스폰서.. 더럽게 엮이고 지독하게 꼬인 그들의 거래가 시작된다!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하반기 한국영화의 지존
  • 사회와 영화를 제대로 접속시키는 류승완의 진화!
  • 정의란 무엇이 아닌지 확실하게 알려주는, 신랄한 누아르
  • 류승완의 선전포고
  • 장르영화와 현실비판의 정당거래
  • 굳이 주먹이 안 울어도 명품
  • 한국형 스릴러의 한 전범
  • 주먹 쥐고 악수하는 기분

포토 56

  • 부당거래
  • 부당거래
  • 부당거래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