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모 (2003)
|0분|드라마, 멜로, 역사/사극, 액션/무협
다모
1) ‘다모’ (茶母) 란 조선에는 ‘다모’(茶母)라는 여자 형사쯤 되는 직업 여성이 있었다. ‘식모’(食母), ‘침모’(針母)와 더불어 관가나 사대부 집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던 천민 신분의 사람에게, 그것도 여성에게 ‘수사권’이라는 직업적인 책임을 부여했고... 그 ‘다모’라는 여성들은 규방 사건의 수사, 염탐과 탐문을 통한 정보 수집, 여성 피의자 수색 등 잡다한 수사 권한을 가졌음은 물론 톡톡히 제 몫을 해냈다고 하며, 나아가 궁궐에서 일했던 한 ‘다모’는 역모 사건의 해결에 일조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2) ‘다모’로 돌아보는 따뜻한 삶, 그 감동 ‘다모’는 천민이다. 관노 혹은 외거 노비와 다름없는 신분적 한계를 가진 사람이다. 게다가 또, ‘다모’는 여자다....신분적 한계라는 옴짝 달싹할 수 없는 울타리 속에 갇혀 성적 차별이라는 올가미까지 씌워진 채 세상을 살아간 사람이다. 이런 여성의 삶과 사고 방식이 과연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떤 감동이나 의미를 전해 줄 수는 없을까 300여년 전 조선의 한성부 좌포도청에서 ‘다모’로 일했던 여자, 채옥의 그 누구보다 자유로워 진보적일 수밖에 없는, 그 누구보다 가슴에 충실해 따뜻할 수밖에 없는 삶을 쫓아가 보자! -MBC 홈페이지 <다모> 여는글 중 발췌-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포토 21

  • 다모
  • 다모
  • 다모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