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터미널 (2004)
|128분|드라마, 멜로·로맨스
터미널
뉴욕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일단은 입구까지만…! 동유럽 작은 나라 ‘크로코지아’의 평범한 남자 빅터 나보스키(톰 행크스). 뉴욕 입성의 부푼 마음을 안고 JFK 공항에 도착한다. 그러나 입국 심사대를 빠져 나가기도 전에 들려온 청천벽력 같은 소식! 바로 그가 미국으로 날아오는 동안 고국에선 쿠데타가 일어나고, 일시적으로 ‘유령국가’가 되었다는 것. 고국으로 돌아갈 수도, 뉴욕에 들어갈 수도 없게 된 빅터. 아무리 둘러봐도 그가 잠시(?) 머물 곳은 JFK 공항 밖에 없다. 공항에서만 9개월째! 이 남자, 여행 한번 특별합니다! 하지만, 공항 관리국의 프랭크에게 공항에 여장을 푼 빅터는 미관(?)을 해치는 골칫거리일 뿐. 지능적인 방법으로 밀어내기를 시도하는 프랭크에 굴하지 않고, 바보스러울 만큼 순박한 행동으로 뻗치기를 거듭하는 빅터. 이제 친구도 생기고 아름다운 승무원 아멜리아(캐서린 제타 존스)와 로맨스까지 키워나간다. 날이 갈수록 JFK공항은 그의 커다란 저택처럼 편안하기까지 한데…. 그러나 빅터는 떠나야 한다. 공항에선 모두들 그러하듯이. 과연 그는 떠날 수 있을까?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휴머니즘의 재봉틀로 감동을 짜깁기한다
  • 표준화 공정으로 찍어낸 스필버그표 통조림
  • 터무니없는 날조. 동화의 얼굴을 한 팍스 아메리카니즘

포토 21

  • 터미널
  • 터미널
  • 터미널
포토 더보기

동영상 1

  • 터미널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