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 적 2 본 예고편
공공의 적2 (2005)
15세 관람가|148분|액션, 범죄, 드라마
공공의 적2
2002년...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05년... 잡지 못하면 끝낼 수 없다! 네가 진짜로 나쁜 놈일 때 내가 수갑을 채워주마... 기다려, 너 잡는다. 꼭! 대한민국 서울중앙지검 대표검사 강철중, 책상머리의 서류철을 들여다보기 보다는 현장에 직접 나가 날고 뛰는 것이 체질인 그는 공공의 적을 위해 부하와 동료의 피를 볼 순 없다는 일념으로 총기류 사용도 마다하지 않는 다혈질 검사. 그런 그에게 명선 재단 이사장 한상우 사건이 접수되고 특유의 기질로 나쁜 냄새를 직감한 그는 공공의 적과의 전면 대결을 선포하기에 이른다. 아직도 모르냐? 돈이 법보다 쎈걸? 쪽팔려하지 마라! 이 나라 공직사회에서 그 정도면 할만큼 한거다... 명선 재단 이사장 한상우, 재단을 물려받기로 되어 있던 명선 재단 큰 아들의 사고로 인해 재단 이사장으로 급부상한 그는 강철중 검사와 3년 동안 같은 반에서 수학한 고교 동기동창. 그 죽음에 대한 의문이 재단 이사에 의해 제기되면서 강철중 검사는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게 되고, 이에 강철중과 한상우는 검찰청에서 마주하게 되는데...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애국주의 깃발 아래 포퓰리즘 빤쓰만 입고 뛰어다니는 '강길동전'
  • 정확히 겨냥하지만 너무 자주 외친다
  • 상명하복과 독기 그 어디쯤, 기자들이 아는 검찰 생리에 근접조우
  • 임범
    7
    한국영화도 주류사회를 등장시킬 때가 됐다

포토 58

  • 공공의 적2
  • 공공의 적2
  • 공공의 적2
포토 더보기

동영상 2

  • 공공의 적 2 본 예고편

  • 공공의 적2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