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남자 본 예고편
왕의 남자 (2005)
15세 관람가|119분|드라마
왕의 남자
세 번의 공연, 그 절체절명의 순간들! 첫 번째, 먹고 살기 위해 한판 놀아라! “왕을 가지고 노는거야! 개나 소나 입만열면 왕 얘긴데, 좀 노는게 뭐가 대수야?” 조선시대 연산조. 남사당패의 광대 장생은 힘있는 양반들에게 농락당하던 생활을 거부하고, 자신의 하나뿐인 친구이자 최고의 동료인 공길과 보다 큰 놀이판을 찾아 한양으로 올라온다. 타고난 재주와 카리스마로 놀이패 무리를 이끌게 된 장생은 공길과 함께 연산과 그의 애첩인 녹수를 풍자하는 놀이판을 벌여 한양의 명물이 된다. 공연은 대성공을 이루지만, 그들은 왕을 희롱한 죄로 의금부로 끌려간다. 두 번째, 목숨을 부지하려면 한판 놀아라! “왕이 보고 웃으면 희롱이 아니잖소! 우리가 왕을 웃겨 보이겠소!” “왕께서 보고도 웃지 않으시면 네놈들의 목을 칠 것이다” 의금부에서 문초에 시달리던 장생은 특유의 당당함을 발휘해 왕을 웃겨 보이겠다고 호언장담하지만 막상 왕 앞에서 공연을 시작하자 모든 광대들이 얼어붙는다. 장생 역시 극도의 긴장감 속에서 왕을 웃기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왕은 꿈쩍도 하지 않고... 바로 그 때 얌전하기만 한 공길이 기지를 발휘해 특유의 앙칼진 연기를 선보이자 왕은 못 참겠다는 듯이 크게 웃어버린다. 이들의 공연에 흡족한 왕은 궁 내에 광대들의 거처, 희락원을 마련해 준다. 세 번째, 누군가의 목숨을 걸고 한판 놀아라! “소극을 할 때마다 누가 작살이 나니 살 떨려서 하겠어 어디?” 궁에 들어온 광대들은 신바람이 나서 탐관오리의 비리를 풍자하는 공연을 선보이고, 왕은 즐거워한다. 하지만 중신들의 분위기가 싸늘함을 감지한 왕이 중신 중 한 명을 웃지 않는다는 이유로 탐관오리라는 명목으로 형벌을 내리고 연회장엔 긴장감이 감돈다. 연이은 연회에서 광대들은 여인들의 암투로 인해 왕이 후궁에게 사약을 내리는 경극을 연기하고, 연산은 같은 이유로 왕에게 사약을 받았던 생모 폐비 윤씨를 상기하며 진노하여 그 자리에서 선왕의 여자들을 칼로 베어 죽게 한다. 광대들이 공연을 할 때마다 궁이 피바다로 변하자, 흥을 잃은 장생은 궁을 떠나겠다고 하지만 공길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남겠다고 한다. 그 사이 왕에 반발한 중신들은 광대를 쫓기 위한 음모를 꾸미고 왕의 관심을 광대에게 빼앗겼다는 질투심에 휩싸인 녹수 역시 은밀한 계략을 꾸민다.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 하고 싶은 말을 강력하고 명확하게 전달하는 능력
  • 우아하고 강렬하다
  • 해학 한마당, 먹물로 쓴 정사와 눈물로 쓴 야사 사이
  • 흥미롭다가 말아버리는 맛보기의 아쉬움!
  • 그래, 한판 신명나게 놀다가는 거지 뭐
  • 정치성과 풍자성은 미흡하지만, 신인 하나는 제대로 건졌다

포토 117

  • 왕의 남자
  • 왕의 남자
  • 왕의 남자
포토 더보기

동영상 7

  • 왕의 남자 본 예고편

  • 왕의 남자 티저 예고편

  • 왕의 남자 뮤직비디오: 이선희 - 인연

  • 왕의 남자 제작보고회 동영상

  • <왕의 남자> 정진영 인터뷰

  • <왕의 남자> 강성연 인터뷰

  • 왕의 남자 관객 인터뷰 동영상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