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은 방울방울 예고편
추억은 방울방울 (1991)
전체 관람가|118분|드라마, 애니메이션
추억은 방울방울
나는 초등학교 5학년의 ‘나’를 데리고 여행을 떠난다. 도쿄에서 태어나고 자란 탓에 농촌에 대한 동경을 가지고 있는 27세의 평범한 직장여성 오카지마 타에코는 여름휴가를 이용해 형부의 고향인 야마가타현으로 농사를 도우러 간다. 도시에서의 회사원 생활을 그만두고 시골로 내려와 유기농업을 시작한 청년 토시오가 그녀를 마중 나간다. 그는 타에코에게 호감을 갖고 농촌의 모든 것을 가르쳐준다. 타에코는 10일간의 일상생활 속에서 그 곳 사람들과 어울리며, 되살아나는 초등학교 5학년 때의 추억에 잠긴다. 돌아가기 하루 전 할머니에게 토시오와의 결혼을 제의 받고 혼란에 빠진 타에코는 산책을 하고 돌아오던 중 토시오와 만난 자리에서 그녀의 자의식이 막고 있던 어린 시절의 추억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음 날 타에코는 겨울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고 토시오의 가족들과 작별인사를 나눈다. 돌아오는 기차 안에서 타에코는 자신이 진정 함께 있고 싶은 곳, 정말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데… [Character] 타에코 초등학교 5학년생의 보통 여자아이. 작문을 잘하고 산수를 잘 못한다. 잘 나가는 언니들 2명을 두고 있어 주눅이 드는 면도 있지만 막내 특유의 제멋대로인 면도 다분히 갖고 있다. 성장한 27세의 타에코 도내의 일류기업에 근무하는 27세의 싱글여성. 도시에서 태어나고 자란 탓에 어린 시절부터 시골을 동경해왔다. 언니의 결혼으로 시골로의 여행을 시작하는 웃음이 잘 어울리는 여성 토시오 타에코가 야마가타에서 만난 귀농청년. 25세. 타에코의 형부의 조카. 샐러리맨을 그만두고 유기농업의 길로 들어선 뒤 농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타에코에게 유기농업의 개론이나 야마가타의 안내를 하며 타에코와 가까워진다.
줄거리 더보기

전문가 20자평

포토 15

  • 추억은 방울방울
  • 추억은 방울방울
  • 추억은 방울방울
포토 더보기

동영상 1

  • 추억은 방울방울 예고편

동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