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 DVD]
[해외 타이틀] 홍금보, 견자단, 오경의 ‘금세기 최고의 대결!’
2006-12-22
글 : 김종철 (익스트림무비 편집장)

<살파랑>은 근래 나온 무술영화 가운데 단연 베스트 오브 베스트다. <옹박>이 토니 자의 등장을 알리며, 무술 스타의 새로운 교체를 알렸다면 <살파랑>은 그 반대다. 이 영화는 오랜 세월 무술 배우로 활동한 이들의 포스가 얼마나 강력한지를 증명한다. 조금도 과장없이 ‘상상하는 것 이상의 것’을 보게 된다. <살파랑>은 새로운 무술 스타의 존재없이, 이미 은퇴했어야 할 나이가 아닌가 싶은 홍금보와 마흔이 넘었지만 여전히 최고의 자리를 고수하는 견자단, 그리고 그 뒤를 잇는 신세대라면 신세대라고 할 수 있는 무술 스타 오경을 내세운다. 견자단과 오경은 물이 오를 대로 올랐지만, 홍금보는 좀 아니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들지 모르지만 웬걸? 이 영화가 가진 폭발적인 힘은 대부분 홍금보에게서 터져나온다. 그는 공권력에 정면으로 맞서는 암흑가의 보스로 감히 눈을 마주치지 못할 정도의 무시무시한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제대로 된 악역의 매력을 몸소 보여주고 있다. 흉흉한 눈빛, 물들인 긴 머리, 시가를 입에 문 그의 모습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오랜 관록의 아우라가 만들어내는 존재감이 실로 경이로울 정도다. 아마 평소 코믹한 이미지로 그를 기억하고 있다면 충격을 금치 못할 것이다. 더욱이 그 나이에, 그 몸집으로 보여주는 날렵하면서 때론 과격한 액션은 탄성을 자아낸다. 홍금보와 맞서는 견자단은 늘 뛰어난 무술을 보여주었지만, <살파랑>은 <타이거 케이지> 시리즈 이후 견자단이 가진 무술의 집대성으로 불러도 좋을 만큼 다양하고 세련된 무술의 종합 전시장을 방불케 한다. 중국무술대회 우승자인 오경은 냉혹한 킬러로서, 또 견자단과의 눈부신 대결을 통해 <태극권2, 3> <철마류3>에서의 주연보다 오히려 더 강한 인상을 남긴다. 창과 칼을 다루는 능력이 독보적인 오경은 자신의 장기를 살려 매혹적이며 살벌한 무술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살파랑>은 무술에 관한 한 이력이 난 그들 배우들이 지닌 능력의 최대치를 담은 영화다. 그 가운데 좁은 골목에서 벌어지는 견자단과 오경의 사투, 라스트에서 견자단과 홍금보의 입식 타격에서 그라운드 기술로 종횡무진하는 결투의 장은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난감할 정도다. 흔한 홍보 문구를 이용한다면 ‘금세기 최고의 대결’ 정도가 적절하지 싶다. 또 하나 <살파랑>이 재미있는 무술영화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훌륭한 영화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비장미가 넘치는 극적 분위기 묘사에 있다. 그래서 임달화가 이끄는 형사 팀원들이 오경에 의해 한명씩 무참하게 살해당하는 과정은 찡한 맛이 있다. 특히 형사로서 겪는 애환이 절절히 느껴지는 전화박스 장면은, 요즘 무술영화에서 보기 힘든 정서가 녹아 있는 최고의 명장면으로 기억된다. 안타까운 것은 이 걸출한 무술영화를 아직 한국의 극장에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관련 영화

관련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