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미진진한 모험극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
2008-04-30
글 : 정재혁 |
흥미진진한 모험극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

학습지수 ★★★★

유머지수 ★★

모험지수 ★★★



세상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 정치가의 아들은 다시 정치가가 되고, 거대 기업 사장의 아들은 다시 거대 기업을 이끈다. 아오야마 고쇼의 만화를 원작으로 1996년부터 꾸준히 만들어지고 있는 <명탐정 코난>의 극장판 중 6번째 작품인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은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없는 일본사회를 배경으로 한다. 기술은 발달해 사람들은 조금이라도 더 편한 삶을 추구하고 그렇게 변한 삶은 가진 자와 가지지 못한 자의 차이를 더 크게 만든다. 보통의 인간이라면 5년이 걸릴 성장을 1년 안에 가능하게 하는 기술도 발명되지만 이는 모두 특권층을 위한 신기술일 뿐이다.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은 점점 더 악화되는 일본사회를 소년 탐정단의 힘으로 바꿔가는 모험을 그린다. 최첨단 게임인 코쿤 체험 행사에 참여하게 된 코난과 장미, 미란 등은 가상의 19세기 런던으로 가 영국의 살인마 잭 더 리퍼와 마주친다. 가상 게임 속에서 구현된 세계는 잭 더 리퍼가 사는 19세기 런던의 거리와 19세기 영국의 추리소설가 코난 도일의 소설 내용을 이리저리 섞어놓은 모양이다. 코난 일행은 잭 더 리퍼의 정체를 하나둘 밝혀나간다.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이 가진 교훈은 명확하다. 일본의 밝은 미래를 위해 경쟁과 결과만이 중시되는 현재의 일본사회를 어떻게든 변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코난 일행이 나서고 영화는 이들의 모험을 통해 매우 건전한 메시지를 남긴다. 그리고 이 메시지는 캐릭터들의 친절한 설명으로 전해진다. 코난과 장미는 약을 잘못 먹어 고등학생에서 초등학생이 된 캐릭터인데 이는 다소 복잡한 내용을 쉽게 설명하는 유용한 기능이 된다. 다소 학습 만화처럼 느껴지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초등학생들을 타깃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선 필요한 설정이었을 것이다.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은 어른이 보기엔 다소 심심한, 하지만 어린이들이 보기엔 흥미진진한 모험극이다.



TIP_ <명탐정 코난: 베이커가의 망령>의 엔딩곡은 이젠 일본 록의 살아 있는 전설이 되고 있는 밴드 B’z의 Everlasting이다. <명탐정 코난>의 엔딩곡은 항상 인기를 얻었는데 2007년 목숨을 거둔 사카이 이즈미가 보컬로 있었던 ZARD도 3번이나 <명탐정 코난> 극장판의 엔딩곡을 불렀다. 모험에 대한 로망을 자극하는 멜로디 덕에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기까지 쉽게 자리를 뜨기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