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IEW] <김무명을 찾아라> 우리 안의 김무명을 찾아서
2017-12-05
글 : 김호상|
[TVIEW] <김무명을 찾아라> 우리 안의 김무명을 찾아서

콘텐츠는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는 중이다. 1인 미디어라 불리는 유튜버와 BJ들의 타기팅이 정확한 콘텐츠들이 실질적인 조회 수를 만들어내면서 화제를 낳고 있다. 하지만 자본과 인프라를 갖춘 방송사들이 특화된 부분은 역시 존재한다. 브로드캐스팅, 즉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에게 공감을 이끌어내는 일이다. 잠입 추리 버라이어티’라는 다소 생소한 설명을 앞에 내건 tvN의 <김무명을 찾아라>가 정규편성되었다. 아쿠아리움에 모인 정형돈, 딘딘, 정진운, 이상민, 네명의 MC는 아쿠아리스트로 변장한, 또는 진짜 아쿠아리스트인 9명의 용의자를 만난다. 이들 속에 김무명이 있다. ‘회 뜰 줄 알아요?’ ‘물범이 하루에 몇 킬로그램 먹어요?’ 등의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추리 회의를 거쳐 첫 번째 김무명을 지명한다. 그는 7년차 배우인 김민철. 경력을 쌓으며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가고 있지만 배우를 바라보는 우리의 입장에선 철저한 김무명씨다.



“인기를 얻기 위해서라거나 관심몰이보다는 오히려 이 기회에 자기 자신이 ‘잘 살아왔구나’라는, 좀더 확신할 수 있는 쪽으로 위안이 되었으면 좋겠다.” 정규편성 첫회 설계자인 배우 최민수의 말이다. 포털 사이트 메인에 뜨는 것이, 그리고 소위 ‘화제성 지수’가 방송을 만드는 목적이 되어버린 지금, 얼마 전 여기서 다룬 <알바트로스>와 같은 프로그램이 귀하게 느껴진다. <김무명을 찾아라>도 같은 길을 간다. 오락성을 바탕으로 한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지만 그 안에는 우리 자신이 있다. 무명씨가 주인공으로 자신의 이름을 말할 때, 우리는 통제할 수 없는 감동에 휩싸인다. 그들이 바로 우리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