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인간의 music] 차일디시 감비노 <This Is America>, 애매모호의 힘
2018-05-31
글 : 이대화 (음악평론가) |
[마감인간의 music] 차일디시 감비노 <This Is America>, 애매모호의 힘

<This Is America>의 빌보드 1위는 삽시간에 타임라인을 장악한 뮤직비디오 바이럴에 힘입었다. 공개 하루 만에 조회 수 1300만건이란 기염을 토했다. 유튜브를 통해 듣는 것도 집계에 포함시키는 빌보드 정책에 따라 첫주에 1위로 데뷔했다. 잘 만든 뮤직비디오 하나가 노래의 운명을 바꾸는지 증명한 또 하나의 사례가 됐다.



왜 그렇게 조회 수가 높았는지에 대해 여러 추측이 가능하다. 총기 난사 같은, 현재 미국에서 첨예한 이슈를 다뤄서란 분석도 가능하고, 기관총 난사 장면을 여과 없이 내보낸 충격요법이 먹혔을 거란 분석도 가능하다. 올해 그래미에 올라 수상의 유력 후보였던 차일디시 감비노의 인지도 상승도 한몫했을 것이다.



하지만 가장 강력한 요인은 해석의 여지가 열린 애매모호함 아니었을까. 바로 이해하기 힘든 장면과 상징들이 역으로 각자의 해석을 공유하도록 자극한 것이다. 단적인 예로 유튜브에 이번 뮤직비디오를 검색하면 해석 영상들이 잔뜩 올라와 있다. 시사주간지 <타임>은 전문가에게 분석을 의뢰해 장문의 기사를 싣기도 했다. “아주 괴상한 뮤직비디오가 나왔는데 혹시 봤어?” “내 생각엔 이걸 말하는 것 같은데 네 생각은 어때?” 인터넷상에서 와글와글대며 바이럴 트렌드가 만들어진 것이다. 스스로 해석해보며 이슈들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게 만든 점에서도 차일디시 감비노는 아주 특별한 순간을 만들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