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씨네21> 영화평론상 공모
2018-06-01
글 : 씨네21 취재팀 |
제23회 <씨네21> 영화평론상 공모

독창적인 시각과 도전적인 필력으로 한국영화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을 차세대 비평가를 찾습니다.



1996년 제1회 영화평론상 공모에서 염찬희·이명인, 97년 제2회 이상용·김의수, 98년 제3회 심영섭, 99년 제4회 권은선, 2000년 제5회 김소희·정지연, 2001년 제6회 유운성·손원평, 2002년 제7회 변성찬·정한석, 2003년 제8회 정승훈·김종연, 2004년 제9회 남다은·김혜영, 2005년 제10회 김지미·안시환, 2006년 제11회 이현경·이창우, 2007년 제12회 송효정, 2008년 제13회 이지현, 2009년 제14회 송경원, 2010년 제15회 김태훈·오세형, 2011년 제16회 이후경·김효선, 2012년 제17회 우혜경, 2013년 제18회 송형국, 2015년 제20회 박소미·김소희, 2016년 제21회 홍수정, 2017년 제22회 박지훈·홍은애를 차세대 비평가로 뽑은 <씨네21>은 1995년 창간 이후 영상문화의 생산적인 장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습니다.



제출원고



1. 이론비평/200자 원고지 50매 안팎의 작가론, 배우론, 장르론 포함 그 밖의 모든 복합 주제 가능.



2. 작품비평/200자 원고지 10매 안팎의 작품비평(2017년, 2018년 국내 개봉작 한편에 한함). -1, 2번 원고 모두 제출해야 합니다.



응모자격



나이, 학력, 경력 제한 없습니다.



접수방식



해당 원고를 A4 용지에 출력, 방문이나 우편을 통해 접수하시면 됩니다(이메일 접수는 받지 않습니다).



접수마감



2018년 8월 10일(금)(마감일 소인까지 유효합니다.)



발표



8월 중 발행되는 <씨네21>을 통해 수상자를 발표하며 당선작인 작품비평 전문이 게재됩니다.



시상방식



최우수상 1명(상금 300만원), 우수상 1명(상금 100만원)(수상자는 <씨네21> 지면을 통해 비평가로 활동하게 됩니다.)



접수처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SKV1센터 E동 1101호 <씨네21> 취재팀 송경원 기자 앞



문의



cinehrd@cine21.com



제22회 영화평론상 우수상 당선자 박지훈



이 글을 쓰는 것이 어렵다는 고백으로 시작하지 않으면 글을 시작할 수 없을 것 같다. 짧은 리뷰 한편을 쓸 때도 어떤 이야기를 써야 할지 알 수가 없다. 영화는 이미 끝이 났는데 내가 무슨 이야기를 더 할 수 있을까. 어떤 때는 내가 쓰는 글이 사족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정작 중요한 곳에는 다다르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도 든다. 이 글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들을 떠올리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1년 전 나 자신을 생각하며 희망적이고 솔직한 글을 쓸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어떻게 전달될지 확신할 수 없었다. 나는 그저 지금처럼 생각들을 떠올리고, 지우고, 단어들을 썼다가 지우는 일만 반복한다. 그런데 이렇게 반복하고 괴로워하는 것이 내게는 가장 인간다운 일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제22회 영화평론상 우수상 당선자 홍은애



오늘 이 지면에 글을 쓰게 된 것은 존경하는 선생님 덕분이다. 나는 2016년 겨울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집회 현장을 촬영하고 있었다. 그때 선생님은 내가 잘할 수 있는 것을 찾아보라고 하시면서 <씨네21> 공모에 응해보라고 말씀하셨다. 사실 예전부터 영화비평에 관심이 있었지만 엄두가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는 “한번 써보겠다”고 말씀드렸다. 내가 썼던 글은 당선을 목표로 한 글이 아니었다. 나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글이었다. 아직 비평을 쓸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생각하는 당신에게 이 말을 꼭 해주고 싶다. 당신이 영화를 사랑하고 영화와 대화할 준비가 됐다면 영화가 당신에게 보내는 손짓에 당신을 맡겨보라고. 그리고 그것으로 충분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