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문화예술계 주요 단체, 연대모임 구성해 다섯 가지 보호책 제시
2021-01-22
글 : 송경원
사진 : 백종헌
존폐 위기의 문화예술산업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
코로나19로 텅 빈 상영관.

“문화예술산업 사망선고!!! 정부는 무엇을 했는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절멸 위기에 빠진 문화예술산업 관계자들이 ‘코로나피해대책마련 범 관람문화계 연대모임’(이하 연대모임)을 구성했다. 이번 연대모임에는 연극, 뮤지컬, 무용, 영화, 오페라, 클래식 등 주요 단체가 대거 함께한다. 연대모임측은 1월 20일 성명서를 발표, 정부에 신속한 생존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조성진 CGV 전략지원담당은 이번 발표에 대해 “연극과 영화 등 상황이 다르다고 여겨졌던 문화예술계가 처음으로 한목소리를 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문화산업은 국가기반 산업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국민의 삶을 후원하는 부분이 있는데 전체적인 지원에서 배제되어 있던 것이 사실”이라며 중장기적인 생존을 위한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대모임측은 절박한 상황을 토로하며 다섯 가지 보호책을 제시했다.

첫째, 기간산업과 동일한 선상에서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 한류를 언급했듯이 문화산업은 전후방 산업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점”을 강조했다. 둘째, 금융이자유예제도·원금상환유예제도 실시 및 금융 지원 프로그램 마련을 촉구했다. 셋째, 문화예술 공간 관련 세제 혜택 및 임대료 지원 정책 도입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극장, 공연장 등 문화예술이 관객과 만나는 공간의 임대인들은 착한 임대인이 되고 싶어도 감당해야 할 은행 이자 때문에 되지 못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관객과의 접점을 넓히기 위한 규제 완화도 언급했다. 좌석간 거리두기를 완화해 좌석의 70%까지 가동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 운영시간 제약을 유연하게 보완해달라는 것이다. 코로나19 대책 마련을 위해 영화, 공연계가 처음으로 협업한 이번 성명서가 복지부동하고 있던 정부의 태도에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해야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