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부산국제영화제]
#BIFF 4호 [화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이지은, 이주영 배우와 함께한 ‘브로커’ 오픈토크 현장
2022-10-09
글 : 이우빈 (객원기자)
사진 : 박종덕 (객원기자)
<브로커> 오픈토크 현장

10월8일 정오 <브로커>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배우 이지은, 이주영(왼쪽부터)이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오픈토크를 열었다.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서 송강호에게 남우주연상을 안겼던 <브로커>는 <어느 가족>으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던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선 아이콘 섹션에 초청됐다.

꾸준히 한국을 방문하며 국내 인지도를 쌓아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명실상부 톱스타인 이지은, 이주영 배우가 무대에 오르자 영화의전당이 떠나갈 듯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3년 만에 영화제가 정상 개최됐다. 모두가 악수하고,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단 사실이 새삼 중요하게 느껴진다”라며 현장의 감동을 나긋하게 전했다.

<브로커>에서 소영 역을 맡았던 배우 이지은은 “부산국제영화제를 처음 온 2일 차 햇병아리인데, 이렇게 많은 관객분 앞에서 오픈토크를 하게 돼서 기대가 크다”라며 “어린 나이지만 많은 일을 겪은 소영이를 어떻게 하면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연기에 관해 고민했던 점들을 털어놨다.

배두나와 함께 소영을 쫓던 이형사 역의 이주영도 “너무 많이 준비해가서 연기가 딱딱해지면 감독님께서 편하게 현장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라며 <브로커>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끝으로 이주영은 “이제 십몇 년 뒤에 감독님 기획전 같은 게 열려야 <브로커> 팀이 공식적으로 모일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전에 마지막 일정이 부산국제영화제가 되어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라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관련 영화

관련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