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동경에서 열린 <우주전쟁> 세계 최초 시사회 현장
2005-06-15
글 : 최문희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톰 크루즈, 다코타 패닝이 무대인사를 하고 있다

6월 13일, 일본 동경의 ‘버진 로뽄기’ 극장의 레드 카펫 위에 스티븐 스필버그와 톰 크루즈가 관객을 만나기 위해 발을 들여 놓았다. 올 여름 블록버스터의 대표 주자인 영화 <우주전쟁>의 세계 최초 시사회가 이례적으로 일본에서 열린 것. 이는 6월 23일로 예정되어 있는 미국 시사회 보다 앞선 것이다. 이 월드 프리미어 행사장에는 감독인 스필버그와 주연 톰 크루즈를 비롯해 영화 속에서 톰 크루즈의 딸로 등장하는 다코타 패닝도 함께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수많은 인파와 전세계의 기자들이 몰려들었으며, 스필버그 감독은 관객과 기자들에게 일일이 감사의 표시로 악수를 하면서 인터뷰에 응했다. 톰 크루즈 역시 관객과 기자들에게 친절하게 답례를 하여 관객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스필버그와 톰 크루즈는 2002년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후 이 영화에서 다시 만났다. <우주전쟁>은 H. G. 웰스의 소설을 가지고 오슨 웰스가 만든 라디오 드라마 대본을 바탕으로 했으며, 알 수 없는 미지의 침략자들이 인류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며 지구를 초토화 시킨다는 내용이다. 1억 2800만달러의 제작비가 들어간 블록버스터로 미국에서는 6월 29일, 한국에서는 7월 7일 개봉된다.

사진제공=UIP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