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덜군 투덜양]
[투덜군 투덜양] 엄마는, 알고 보니 외계인? <우주전쟁>
2005-08-05
글 : 한동원 (영화 칼럼니스트)
투덜군, 가족주의를 위해 무리수를 둔 <우주전쟁>에 딴죽걸다

현재, <우주전쟁>쪽에 제기된 투덜 중 대표작들을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① SF액션영화인 줄 알았는데 민방위 영화였다 ② 외계인이 세균 때문에 전멸하는 설정은 관람료 환불 사유에 해당된다 ③ 우주전쟁이라면서 왜 지구에서 전쟁하냐 ④ 톰 크루즈의 자녀 캐릭터들이 마음에 안 든다. 둘 다. ⑤ 팀 로빈스는 <쇼생크 탈출>에서 27년 동안 땅만 팠는데, 또다시 땅굴을 파게 한 건 너무나 가혹했다 ⑥ 난 팀 로빈스 보고 히딩크 감독인 줄 알았다

다들 일리 있는 얘기다. 하지만 ①번의 경우, 지난 1938년 미 컬럼비아방송사에서 방송된 <우주전쟁>의 라디오 버전을 생각하면 어느 정도 용서된다. 오슨 웰스가 연출을 맡았던 이 라디오극은, 가짜 음악 프로그램 중간중간에 화성인 침공을 알리는 뉴스를 속보로 끼워넣는 형식으로 진행됐는데, 일부에서는 실제로 짐을 싸서 피난가는 사람들이 출현할 정도로 그 실감과 충격은 대단했다. 만일, 스티븐 스필버그가 그때 그 필을 영화로 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면, 그 절절한 민방위 필은 충분히 수긍이 가고도 남음이 있다는 것이다.

②번, ③번 투덜은 간단하게 기각이다. ②번은 알다시피 원작이 원래 그런 거고, ③번은 원작이 우리나라 번역본으로 나왔을 때의 제목이니 이 또한 비난할 수 없음이다.

한편 ⑤번과 ⑥번 투덜은, 팀 로빈스가 등장하는 대목이 워낙에 뜬금없는데다가 코믹하기까지 하여 발생된 투덜이라 사료되는데, 그 사해동포적 박애주의가 감동적이긴 하나, 팀 로빈스 형님도 다 나름대로 출연료 받아가면서 하는 작업이라는 점을 상기한다면 투덜로서는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⑥번 투덜에 해당되시는 분은… 알아서들 하시라.

필자가 상당히 공감하는 투덜은 ④번 투덜인데, 하지만, 얘들이 보여준 문제는 거의 몇 장면 나오지도 않았던 얘네들 엄마에 비하면 그야말로 새발의 피다.

결말 부분을 보면 아시겠지만, 지상을 완전 초토화한 뒤, 그 위를 8년생 홍삼스러운 시뻘건 거시기로 뒤덮어버린 외계인들의 극악한 손길이, 유독 애들 엄마가 있던 보스턴 외가집에만큼은 뻗치지 않았다. 유리창 하나 안 깨진 그 집에서 24시간 항시 대기했던 엄마는, 머리카락 한올 흐트러지지 않은 말짱한 모습으로 애들과 톰 크루즈를 반겨 맞이하였으며, 정의감에 불살라올라 화르르 적진으로 돌진한 뒤 완전 소식이 끊겼던 아들 역시 이 집에서 말짱한 얼굴로 걸어나온다.

이제는 아무도 말릴 수 없는 불치병임이 확인된 스필버그의 불멸의 테마 ‘가족의 상실과 회복’을 위한 무리수임이 명백한 이 설정. 이것을 투덜의 나락에서 건져낼 수 있는 방법은 오로지 하나다. 영화의 제목을 바꾸는 것, 그렇다, 바로 그것뿐이다. 요컨대 얘네들 엄마가 있던 집만이 멀쩡했던 현상에 대한 설명은 오직, 그곳이 외계인들조차 뚫을 수 없을 만큼 강력한 보호막의 보호를 받고 있었다는 가설을 통해서만 가능한 바, <우주전쟁> 주최쪽은 제목을 다음과 같이 수정하여 각종 투덜로부터의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권고한다. <엄마는, 알고보니, 외계인>.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