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 리뷰]
부당한 사회를 향한 류승완의 직격탄 <부당거래> 첫 공개
2010-10-20
글 : 주성철

일시 10월20일(화) 오후 2시
장소 왕십리 CGV

이 영화
연쇄살인 사건이 일어나 온 국민을 충격으로 몰아넣는다. 계속된 검거 실패로 대통령이 직접 사건에 개입하고, 수사 도중 유력한 용의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청은 마지막 카드를 꺼내든다. 가짜 범인인 ‘배우’를 만들어 사건을 종결짓는 것. 이번 사건의 담당으로 지목된 광역수사대 에이스 최철기(황정민)는 경찰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 때문에 번번이 승진이 좌절됐지만, 승진을 보장해주겠다는 상부의 조건을 받아들이고 사건에 뛰어든다. 그는 스폰서인 장석구(유해진)를 이용해 ‘배우’를 세우고 대국민을 상대로 한 이벤트를 완벽하게 마무리 짓는다. 한편, 부동산 업계의 큰 손 김회장(조영진)으로부터 스폰을 받는 검사 주양(류승범)은 최철기가 입찰 비리건으로 김회장을 구속시켰다는 사실에 분개해 그의 뒤를 캐기 시작한다. 때마침 자신에게 배정된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조사하던 주양은 조사 과정에서 최철기와 장석구 사이에 거래가 있었음을 알아차리고, 최철기에게 또 다른 거래를 제안한다.

말말말

“영화를 찍기 전에는 안 그랬는데, 찍다보니 다큐멘터리가 됐다.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지만, 특정 기관을 공격하려 만든 것이 아니다. 끝도 없는 먹이사슬 구조가 흥미로웠다. 누군가 누군가의 발목을 잡고, 다시 끝의 발목을 잡힌 사람이 다시 첫 사람의 발목을 잡는 구조 말이다. 승자도, 패자도 없고 절대적으로 우위를 점하는 사람도 없다. 개인적인 생각에 권력의 가장 상위에는 시민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런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언론의 역할이다. 그것이 왜곡될 때 문제가 될 것이다. 그것이 부패하면 이런 영화 속 현상이 발생할 것이다.” - 류승완 감독

100자평

세상에 이보다 더한 영화가 없다. 검사가 치밀하게 각본을 쓰고, 경찰은 혼신의 힘을 다해 연출하며, 스폰서는 디렉팅이 아니꼬워도 참고 열정적으로 연기한다. 너무나 더럽게 꼬여있어 어디서부터 풀어야할지 난감하다. <부당거래>같은 영화야말로 ‘직격탄’이라는 표현이 어울린다. 군말하지 않고 스피디하게 핵심으로 들어가 마구 헤집는다. 팬이라면 누구나 은근히 기대했을 법한 류승완 감독 특유의 액션신은 없지만 굳이 그런 사실을 인지하지 못할 만큼 박력과 투지로 넘친다. 류승범, 황정민을 비롯 조연들의 맛깔나는 연기가 그 뒤를 든든히 받친다.
주성철 <씨네21> 기자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