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who are you] 이 스무살, 비범하다
2015-12-01
글 : 이예지
사진 : 오계옥
<아일랜드: 시간을 훔치는 섬> 문가영

영화 2016 <이클립스> 2015 <아일랜드: 시간을 훔치는 섬> 2014 <장수상회> 2013 <더 웹툰: 예고살인> 2008 <서울이 보이냐> 2007 <우리동네> 2007 <궁녀> 2007 <날아라 허동구> 2006 <스승의 은혜>

드라마 2015 웹드라마 <맛있는 연애> 2015 <장사의 신-객주> 2015 웹드라마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 2015 <미미> 2013~14 <왕가네 식구들> 2013 tvN <후아유> 2011 <넌 내게 반했어> 2010 <나쁜 남자> 2010 <명가> 2009 <친구, 우리들의 전설> 2009 <자명고> 2008 <달콤한 인생> 2007~2012 <산 너머 남촌에는> 2007 <메리대구 공방전> 2007 <마녀유희> 2007 <궁S>

“함께 작업한 감독님들이 내 눈을 보면 묘한 ‘끼’가 있다더라.” 이 스무살, 비범하다. 창백한 피부와 커다랗고 까만 눈, 순진무구하면서도 알 듯 모를 듯한 분위기를 풍기는 배우 문가영. 열살 때 호러영화 <스승의 은혜>로 데뷔한 그녀는 <더 웹툰: 예고살인>에서 귀신에 홀린 웹툰작가 서현 역을 맡았고, <아일랜드: 시간을 훔치는 섬>에서는 미스터리를 품은 여인 연주를 맡아 연기했다. 신비로운 외모 때문인지 장르물에 자주 호명된 그녀다. 시간을 넘나드는 무인도에서의 미스터리를 다룬 <아일랜드: 시간을 훔치는 섬>에서 연주는 반복해서 시간을 잃는 여자다. 쉽지 않은 캐릭터에 고민도 많았다. “어렵게 생각하면 한없이 어려워진다. 단순히 생각하면, 시간과 관계없이 연주의 감정선을 따라가기만 하면 되는 거더라.” 박진성 감독은 그녀를 전적으로 신뢰해줬고, 그녀는 감독과 함께 헌팅도 나섰다. “제주도에서 통통배를 타고 20분을 더 가야 나오는 형제섬을 찾았다. 아름다운 무인도다. 촬영이 없어도 섬을 돌아다녔다. 연주가 섬을 사랑하듯이, 나도 그 섬을 사랑하게 됐다”는 그녀에게서 작품에 대한 애정이 느껴졌다. “어릴 적부터 연기했기 때문에 연기는 곧 생활”이라는 그녀답다.

연기를 시작하기 전, 그녀는 독일에서 나고 자랐다. 열살 때 한국에 처음 발을 디딘 그녀는 이방인이었다. “친구도 없고 말도 안 통하다보니 외롭더라. 어릴 적엔 내향적이고 조용했고, 뭐든 내색 않고 꾹 참는 성격이었다.” 그러나 외로움을 느낄 새도 없이, 삼촌이 에이전시에 보낸 사진만으로 3차 심사까지 합격한 그녀는 재능교육 광고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일을 하며 한국말도 익힌” 그녀는 일 덕에 한국에 적응할 수 있었다. “참던 걸 배역으로 풀고 연기로 터트리니 오히려 성격이 밝아지고 적극적이 되더라. 지금도 일로 스트레스를 푸는 게 익숙해져 소속사에 날 쉬게 하지 말라고 할 정도다. (웃음)” 이쯤 되면 천직이다. “어떻게든 배우는 시작했을 것 같다. 또래보다 좋아하는 일을 빨리 찾아 감사할 뿐”이라는 그녀다. 필모그래피의 변화도 그녀의 변화와 궤를 같이하는 중이다. 최근엔 영화 <장수상회>에서 지구 온난화를 걱정하는 고등학생 딸 아영, 웹드라마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의 모태솔로녀 연희 등 엉뚱하고 발랄한 역할을 맡았다. “처음엔 현실적인 생활연기가 낯설었지만, 점점 숨겨왔던 본성을 드러내는 기분이 들더라. (웃음)”

현재 <장사의 신-객주>에서 당찬 몸종 월이 역으로 출연 중인 그녀는, 전 출연진 중에 막내로 “선배들에게 다시 처음부터 배우고 기초부터 다지는” 기분이다. “스무살에 전통사극이라니, 신기한 조합이지 않냐”는 그녀에게 지금 이 나이는 하나의 터닝 포인트다. “열살 때 시작해서 스무살까지 채웠다. 성인이 됐으니, 마음가짐을 재정비해 천천히 나아가고 싶다.” 20년 인생의 절반을 꼬박 연기해온 그녀. 작업한 감독들이 그녀에게서 본 비범함은 이렇듯 어린 시절부터 차곡차곡 쌓아올린 성실함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악역도, 액션 연기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문가영이라는 이름을 알리고자 하는 것보다 다양한 장르와 배역을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게 우선”이라는 그녀의 향후 10년도 믿음직하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