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리포트]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손경식 CJ그룹 회장,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 증인 출석
2018-01-12
글 : 김성훈
이미경 부회장 퇴진 강요 어떻게 이루어졌나
손경식 CJ그룹 회장(사진 한겨레 김태형)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사진 한겨레 이정우)

검찰_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명량> <국제시장> <인천상륙작전>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성향에 맞는 영화 배급에 주력하기로 했나 .

손경식 CJ그룹 회장_ 네, 애국적인 영화를 많이 만드는 방식이 있었다.

검찰_ 박 전 대통령 모토인 창조경제를 지지하는 내용으로 CJ E&M은 ‘창조경제를 응원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담은) 광고를 하기로 하고, 각종 코미디 프로그램도 폐지했나.

손경식_ 그렇다.

지난 1월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과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차례로 증인으로 출석했다. 검찰은 CJ가 (CJ창투를 통해)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변호인>(2013, 배급사는 NEW) 등에 투자하자 박 전 대통령이 이같은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모태펀드 (문화·영화) 계정에서 <변호인>에 투자가 이뤄져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투자 크레딧에 뜬 것을 보고, 국가 예산이 정부를 비판하는 영화에 투자된 건 잘못된 일이라고 모철민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질책했다. 모 전 수석은 조현재 전 문체부 1차관에게 CJ 영화사업의 수직계열화 문제를 규제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는 거다.

이날 재판에서 조원동 전 수석과 손경식 회장의 증언을 살펴보면, 조 전 수석은 2013년 7월 4일 박 전 대통령과 독대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CJ가 걱정된다. 손경식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에서 물러나고 이(미경)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CJ를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아 사퇴 얘기를 했다고 짐작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검찰은 조 전 수석과 손 회장이 소공로에 위치한 플라자호텔에서 만났고, 이 자리에서 조 전 수석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미경 부회장 퇴진을 강요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법정에서 조 전 수석과 손 회장의 당시 만남에 대한 해석은 엇갈렸다. 조 전 수석은 이날 만남에 대해 “이재현 CJ 회장이 구속돼 경영에 공백이 있지 않냐. 난국에 손 회장 같은 경륜 있는 분이 경영 일선에 나서야 되지 않나. 그러려면 (맡고 있던) 대한상공회의소 일을 접어야 하고, 그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이 부회장도 경영에서 물러날 수 있지 않냐”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손 회장은 이(미경)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지 않으면 CJ에 불이익이 갈 거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조 전 수석은 손 회장과의 이날 면담 자리에선 ‘VIP(대통령) 뜻’이라고 언급하지 않았고, 이후 손 회장과의 두 차례 전화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 뜻임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후 통화 내용이 알려지면서 민정수석실의 조사를 받은 데 이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CJ는 왜 그렇게 처리했느냐’는 질책을 받았다는 게 조 전 수석의 증언이다. 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에게 “실수했다. 책임지겠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