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감빵생활> 배우 이규형 - 자꾸 눈길이 간다
2018-02-02
글 : 이주현| 사진 : 손홍주|
<슬기로운 감빵생활> 배우 이규형 - 자꾸 눈길이 간다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최대 수혜자는 해롱이 이규형이었다. 앞서 <비밀의 숲>에서 막판 반전의 열쇠를 쥐고 있는 윤 과장으로 등장했던 이규형은 <슬기로운 감빵생활>로 제대로 홈런을 날렸다. 마약 복용으로 ‘감빵’에 들어온 ‘해롱이’ 유한양은 2상6방의 귀여운 트러블메이커다. 해롱이의 행동이 언제나 너그럽게 이해될 수 있었던 건 이규형의 뻔뻔한 희극 연기가 통했기 때문. 하지만 이규형은 “혼자서는 이만큼 사랑받는 캐릭터를 만들지 못했을 거”라며 대부분의 공을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에게 돌렸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해롱이 캐릭터 덕에 사람들이 전보다 친근하게 다가올 것 같다.



=‘와, 해롱이다’ 하면서 사인을 부탁하는 사람들도 있고 알아봐주는 분들도 꽤 생겼다. <비밀의 숲> 때는 이런 적이 없었는데. (웃음)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가 연극 <날 보러와요>, 뮤지컬 <팬레터>를 보고 캐스팅했다고.



=신원호 감독님, 이우정 작가님이 작품 들어가기 전에 배우들을 보기 위해 공연을 많이 보러 다니신다. <날 보러와요>에서 1인4역을 맡았는데 그중 술 취해서 경찰서에서 진상 부리는 역할이 있었다. 그 모습이 인상적이었던 것 같다. 오디션 때도 그 연기를 다시 보여줄 수 있냐고 하셨다.



-마약사범이자 동성애자라는 설정 때문에 처음엔 캐릭터 접근 자체가 조심스러웠을 것 같다. 하지만 캐릭터를 희화화하지 않는 선에서 코믹하고 사랑스럽게 그려냈다.



=마약사범에 관한 건 작가님이 마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결말을 애초부터 정하고 갔기 때문에 대본에 충실하게 연기하면 됐다. 동성애적인 측면에선 유한양의 사랑이 편안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담백하게 연기하려고 했다. 해롱이는 귀엽고 사랑스럽고, 교도소 내 어두운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최대한 밸런스를 맞추는 연기가 필요했다. 가벼워서도 안 되고 전형적이어서도 안 되고. 모두를 만족시키는 연기를 하는 건 너무 어렵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해롱이를 사랑해주신 걸 보면 그래도 작가님이나 감독님이나 나나, 우리의 고민이 헛되지만은 않았구나 싶다.



-최근 인터뷰에서 ‘동성애에 거부감을 느끼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말을 해서 퀴어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우리 사회가 아직은 동성애에 관대하지 않다는 뜻으로 한 말이었지 호모포비아를 이해한다는 발언은 절대 아니었다. 거부감을 느낀다는 것, 나아가 거부감을 표출하는 건 소수자에 대한 명백한 차별이란 걸 잘 알고 있다. 표현이 경솔했던 것 같다. 아직 부족한 게 많기 때문에, 사람들을 만나고 작품을 하면서 한 인간으로서 공부를 해나가고 있다. 시행착오도 겪고, 시행착오를 통해 배우기도 하는 과정인 것 같다.



-연극과 뮤지컬을 꾸준히 해왔지만 이만큼의 사랑을 받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계속 연기를 했다. 고등학교에서 연극반이었고 대학도 연극과, 군대에서도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호루라기 연극단에 들어갔다. 졸업하고도 계속 대학로에서 연극을 했고 그러다 뮤지컬이란 장르도 접했다. 끊임없이 작품을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기회가 왔다. 공연을 주로 했지만 불러주면 달려가 영화를 찍는 일도 많았다. 한번은 영화 조감독으로 일하고 있는 친한 학교 후배에게서 전화가 왔다. “배우가 갑자기 펑크를 냈는데 지금 남양주로 올 수 있어요?” “오늘 2회 공연하고 녹초가 돼서 이제 집에 가는 길인데, 무슨 영화야?” “<관상>이라고 송강호, 이정재, 김혜수 나오는….” “지금 갈게!” 그렇게 달려가 <관상>에 내관으로 한신 출연했다. (웃음) 불과 지난해까지도 영화사에 프로필을 돌리러 다녔다. 10년 동안 차근차근 스텝을 밟아오다보니 쉬는 날 대본을 보면서 차기작을 고민하는 행복한 시기를 맞게 된 것 같다.



-영화에 대한 동경이 컸나보다.



=영화배우가 되고 싶어서 연기를 시작했다. 결정적으로 영화배우가 되고 싶다고 생각하게 해준 작품은 <쉬리>(1998)다. 최민식, 한석규, 송강호, 김윤진 등 어마어마한 배우들을 보면서 꿈을 키웠다.



-언젠가 같이 작업해보고 싶은 감독이나 배우가 있다면.



=너무 많아서 한명을 꼽긴 어려운데 그래도 얘기하자면, <나의 독재자> 때 설경구 선배님이 정말 많이 챙겨주셨다. 만약 설경구 선배님과 작품에서 다시 만나면 ‘형님, 제가 열심히 해서 감히 형님과 다시 작품을 같이 하게 됐네요’라고 말할 수 있으면 좋겠다.



영화
2016 <봉이 김선달>
2015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2014 <나의 독재자>
2013 <마녀>
2013 <관상>
2009 <김씨 표류기>
TV
2017 <슬기로운 감빵생활>
2017 <비밀의 숲>
2016 <도깨비>
2016 <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