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21 리뷰]
<대관람차> 보여줄게요 당신의 우주
2018-08-29
글 : 김현수

일본 오사카로 출장을 떠났던 우주(강두)는 술에 취해 길을 헤매다 우연히 선박 사고로 실종된 회사 선배 대정(지대한)과 닮은 사람을 만난다. 홀린 듯 그의 뒤를 좇던 우주는 신비한 분위기의 술집을 발견하고는 그곳에 들어가 밤새 술을 마신다. 결국 다음날 한국으로 돌아갈 비행기도 놓쳐버린 그는 선배 대정이 추구했던 음악하는 삶, 누군가에 도움이 되는 인생을 살기로 결심하고는 사표를 던진다. 영화는 하룻밤 사이에 인생의 중대한 결정을 내린 우주가 음악을 통해 타인의 마음을 치유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오사카에서 우주가 만나게 되는 사람들이 지닌 과거의 상처를 비롯해서 우주에게 큰 고민을 안겨주는 선배 대정의 사연 등은 자연스레 최근 한국과 일본이 겪은 재난의 흔적을 떠올리게 한다. 그리하여 영화는 음악을 통해 누군가의 삶을 보듬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심어줄 수 있다는 믿음을 허황되지 않고 알맞은 크기로 전달하려 한다. 루시드 폴과 일본의 인디 뮤지션 스노의 잔잔한 음악이 감동을 넘치지 않게 재단한다. <그들이 죽었다>(2014)의 백재호 감독과 이희섭 촬영감독이 이번에는 공동 연출을 맡았다. <그들이 죽었다>를 기억하는 관객이라면 우주의 주변을 맴도는 몇몇 캐릭터의 대사를 통해서 감독이 마치 이스터에그처럼 숨겨놓은 두 영화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는 재미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