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IEW]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나요?
2019-01-08
글 : 유선주 (칼럼니스트) |
[TVIEW]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나요?

IT기업 대표 유진우(현빈)는 자사가 개발한 증강현실(AR) 기기인 스마트렌즈를 끼고, 수수께끼의 게임개발자 정세주(찬열)가 만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테스트한다. 게임의 가치를 알아본 진우는 재빨리 게임의 특허권리를 사들였다. 라이벌 회사 대표 차형석(박훈)을 게임으로 불러내 유저간 결투를 벌이고 승리까지 했다. 여기부터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기술인지 마법인지 모를 세계로 진입한다. 어찌된 일인지 현실의 차형석이 사망했고, 게임 속 NPC로 되살아나 진우를 공격한 것. 스마트렌즈를 벗어도 비가 내리고 음악이 흐르면 ‘Dr.Cha’가 나타나 칼을 휘두른다. 진우는 게임하다 미친 CEO일까, 미친 게임의 CEO일까?



“미친 사람한테도 논리가 있고 미친 세상에도 법칙이 있어.” 살기 위해, 그리고 실종된 세주를 찾기 위해 레벨을 올리는 진우에게 매료되는 한편, 그가 몰두하는 게임에도 관심을 두게 된다. 출시를 앞둔 즈음에선 궁금증이 대폭 늘었다. 애초 스페인 그라나다를 배경으로 나사르왕국과 아라곤왕국이 대립한다는 설정은 어떻게 되었나. 한국 버전에서 등장하는 포졸이 아라곤이고 삿갓 쓴 자객은 나사르인가. 출시국마다 배경이 달라져도 게임명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인가. 국가별로 화폐 단위가 바뀌고 한국 버전이 ‘냥’이라면, 50레벨 이후부터 살 수 있는 권총은 몇냥인가. 조선의 검계와 다모, 무관을 현대식 저격용 라이플로 처치하는 난리통. 시청자 레벨90을 찍으면 이 미친 게임의 법칙이 보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