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2027년까지 개봉예정 디즈니 영화는?
2019-05-13
글 : 김성훈
<아바타>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스타워즈> 시리즈와 마블 솔로무비 등 라인업 공개
7월 개봉하는 <라이온 킹> 실사영화.

<아바타> 후속 시리즈, 새로운 <스타워즈> 3부작, 스티븐 스필버그가 각색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등 디즈니 라인업의 개봉 일정이 2027년까지 공개됐다. 지난 5월 7일 월트디즈니스튜디오(이하 디즈니)가 발표한 라인업에는 마블, 인수 합병한 이십세기폭스와 폭스 서치라이트의 영화들까지 포함됐다. <아바타> 3, 4, 5편과 아직 제목이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스타워즈> 시리즈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크리스마스 시즌에 번갈아가며 개봉한다는 사실이 가장 눈에 띈다.

7월 개봉하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감독 존 와츠) 이후 시작되는 마블 페이즈4의 개봉 일정도 나왔다. 아직 제목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6월에 촬영이 시작되는 <블랙 위도우>를 포함해 <블랙팬서2>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3> <닥터 스트레인지2> <이터널스> <미즈 마블> <샹치> 등이 제작될 예정이라고 하니 이들이 개봉 일정이 정해진 8편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디즈니는 <알라딘> <토이 스토리4> <라이온 킹>을 포함해 <크루엘라>의 개봉일을 확정지었다. 이십세기폭스 라인업 상당수는 개봉이 연기됐다. 브래드 피트가 출연한 <애드 아스트라>는 5월 24일에서 9월 20일로, <엑스맨> 시리즈인 <뉴 뮤턴트>는 올해 여름에서 내년 4월로, <아르테미스 파울>은 올해 8월에서 내년 5월로 연기되었다. 디즈니에서 극장 배급과 프랜차이즈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캐슬린 태프는 “디즈니, 픽사, 마블, 루카스필름, 폭스, 폭스 서치라이트 그리고 블루 스카이 스튜디오의 영화들을 모아 장기적인 전략으로 견고하고 다양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