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세대교체를 앞둔 현시점, MCU 히어로들의 행방은?
2019-05-11
글 : 김진우 (온라인뉴스2팀 기자)
※ <어벤져스: 엔드게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전 세계 극장가를 휩쓸며 역대급 흥행을 기록하고 있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엔드게임>). 차곡차곡 쌓아올린 MCU(Marvel Cinematic Universe)의 쉼표를 찍는 영화인 만큼 그 열기는 쉽사리 식지 않고 있다. 그러나 알다시피 <엔드게임>은 MCU의 마지막 영화가 아니다. <이터널스>로 대표되는 MCU 페이즈 4가 팬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 시점에서 <엔드게임> 이후 히어로들의 행방을 추측해보는 시간을 가져봤다. 제작이 완료, 확정된 히어로들만 선정했다.

영화로 만나요

스파이더맨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첫 번째는 7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다. MCU 페이즈 3의 ‘진짜’ 마지막 영화다. 시점은 <엔드게임> 직후. 어벤져스의 활약으로 되살아 난 스파이더맨(톰 홀랜드)이 유럽 여행 중 나타난 빌런들을 상대하는 이야기다. 함께 되살아난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도 재등장하며, 새로운 캐릭터로는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가 처음 모습을 비춘다. 원작 코믹스에서는 악역이지만, 영화에서는 이름처럼 그 정체가 베일에 싸인 상태다.

블랙 위도우
<어벤져스: 엔드게임>

<엔드게임>에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한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 마블 스튜디오는 현재 그녀의 솔로 무비를 준비 중이다. 비밀 보안으로 유명한 마블인 만큼 어떤 내용이 그려질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엔드게임>에서 블랙 위도우는 완전히 사망했으므로, ‘프리퀄이 될 것이다’가 가장 유력한 가설로 떠오르고 있다. 과거 러시아 스파이로 활동했던 모습이 그려진다는 것. 그렇다면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서 등장했던 블랙 위도우와 윈터 솔져(세바스찬 스탠)의 과거 관계 떡밥(하이드라에게 조종 당할 당시의 윈터 솔져가 블랙 위도우를 훈련시켰다)이 여기서 풀릴 수도 있겠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토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

되살아났건 과거에서 왔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멤버들은 전원 살아남았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3>는 <엔드게임> 이후의 시점을 다룬다. 제임스 건 감독이 밝힌 바로는 “플롯이 보다 복잡해지며, 가모라(조 샐다나)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차례 하차한 후 복귀했으므로 그 내용이 그대로 적용될지는 미지수다. 제임스 건 감독의 하차 당시, 아담 맥케이 감독이 연출 후보로 올랐을 때는 1편에서 잠깐 등장했던 '노바 군단'이 중심 소재로 쓰일 것이라는 보도도 있었다.

<엔드게임> 개봉과 함께 꾸준히 거론되는 쟁점은 ‘토르(크리스 헴스워스)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합류’다. 영화의 후반부, 이미 토르는 왕좌를 발키리(테사 톰슨)에게 넘긴 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 합류했다. 그러나 현재 크리스 헴스워스와 마블의 계약은 만료된 상황. 그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3>에 등장할지는 미지수다. 이에 대한 여지를 남기 듯 크리스 헴스워스는 2018년부터 최근까지 꾸준히 재계약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TV 시리즈로 만나요

로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MCU의 많은 히어로들이 영화가 아닌 TV 시리즈로 이주한다. 곧 출시를 앞둔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로다. 그중에는 ‘짠내’ 폭발 빌런, 로키(톰 히들스턴)도 있다. 그는 <인피니티 워>에서 타노스(조슈 브롤린)의 손에 사망했지만 시간 여행을 하는 <엔드게임>에서 과거 모습이 등장, 스페이스 스톤을 통해 도망쳤다. 이를 토대로 급부상한 가설이 ‘TV 시리즈는 다른 차원으로 간 로키의 이야기를 그린다’다. 확실히 그럴싸하다. 이 가설이 들어맞는다면 로키 TV 시리즈는 ‘멀티 유니버스’가 본격화되는 전환점이 될 수도 있다.

스칼렛 위치&비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 다가올 MCU 작품들 사이에서, 배우가 직접 힌트를 제시한 TV 드라마도 있다. 스칼렛 위치(엘리자베스 올슨)와 비전(폴 베타니)이 주인공이 되는 <완다비전>이다. 지난 4월, 엘리자베스 올슨은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를 통해 “디즈니 론칭 채팅에서 그들은 우리가 1950년대에 있는 사진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 시점에서 제기되는 가장 큰 의문은 ‘그들이 어떻게 1950년대로 가는가’다. 1950년은 완다가 태어나지도 않았을 시점이며, 비전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에서 탄생한 캐릭터다. <엔드게임>처럼 시간 여행이 등장할지, 혹은 엘리자베스 올슨이 은유적으로 한 말인지는 작품이 공개된 후에야 확실해질 듯하다.

윈터 솔져&팔콘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팔콘(안소니 마키)과 윈터 솔져를 주인공으로 한 TV 시리즈 <팔콘 & 윈터 솔져>도 준비 중이다. TV 드라마는 크게 두 가지로 예측해볼 수 있다. <엔드게임> 이후와 이전이다. 다만 팔콘은 이제 방패를 이어받으며 캡틴 아메리카가 된 상태. TV 시리즈의 제목에 팔콘이 들어간 것을 보면, 후자가 더 설득력 있어 보인다. 두 사람은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직후 함께 활동했으니, 당시 이야기가 다뤄질 가능성도 크다.

호크아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명확한 정보가 공개된 히어로도 있다. <엔드게임>에서 큰 비중으로 등장했던 호크아이(제레미 레너)다. 그는 단독 TV 시리즈를 차지했다. 과거사와 함께 ‘케이트 비숍’이라는 인물을 후계자로 양성, ‘영 어벤져스(Young Avengers)’멤버로 만드는 과정이 그려질 예정이다. 미국 매체 <더 랩>은 <엔드게임>에 캐스팅됐지만, 등장하지는 않은 캐서린 랭포드가 케이트 비숍이라고 예상했지만, 그녀는 토니 스타크(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딸 모건 스타크의 미래 모습으로 밝혀졌다. 어떤 배우가 케이트 비숍을 맡을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아직 논하기에는 성급

닥터 스트레인지, 블랙 팬서, 캡틴 마블, 앤트맨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이미 감독, 케빈 파이기의 인터뷰 등으로 제작이 기정사실화됐지만 아직 논하기에는 성급한 작품들도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 2>, <블랙 팬서 2>, <캡틴 마블 2>, <앤트맨 3>다. 그중 <캡틴 마블 2>와 <앤트맨 3>는 아직 감독도 정해지지 않았다. 나머지 두 편은 전작의 감독인 스콧 데릭슨 감독,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그대로 메가폰을 잡는다. 네 캐릭터 모두 <엔드게임>에서 은퇴, 혹은 사망하지 않았으므로 속편은 <엔드게임> 이후의 시점이 될 가능성이 큰 듯하다.

<앤트맨과 와스프>
<캡틴 마블>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