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10가지 떡밥 정리
2019-07-23
글 : 심미성 (온라인뉴스2팀 기자)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이하 <파 프롬 홈>)이라는 제목답게 이번 스파이디의 활약은 유럽을 무대로 펼쳐졌다. 떡밥의 왕국 마블은 다음 시리즈를 기약하며 온갖 떡밥을 뿌리고, 또 일부는 회수했다. 그중 10가지 재미난 이스터에그를 모아봤다. 당연하게도 선 관람, 후 정독이 필요한 글임에 유의할 것.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주요 장면과 결말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파 프롬 홈>

1. 스파이더맨의 생일은?

히어로의 짐을 내려놓고 영락없는 십 대로 돌아가 여행길에 오른 피터 파커(톰 홀랜드). 아기 거미 피터의 팬들은 여권에서 그의 생일을 발견했다. 8월 10일. 원작 코믹스 <스파이더맨>의 발간일(1962년 8월 10일)과 동일한 날짜는 실제 스파이더맨의 탄생일이나 다름없는 날이다.

(위) <파 프롬 홈> / (아래) <에브리데이>

2. 네드 & 베티 커플

네드(제이콥 배덜런)와 베티(앵거리 라이스)의 귀여운 로맨스는 <파 프롬 홈>의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런데 이 러브라인에 몰랐던 사연이 숨어 있다. 제이콥 배덜런과 앵거리 라이스는 매일 모습이 변하는 남자친구와의 연애를 그린 <에브리데이>라는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에브리데이>에서 이루지 못한 둘의 사랑을 <파 프롬 홈>이 잠깐이나마 이뤄줄 수 있었다.

<파 프롬 홈>

3. 멀티버스(다중 우주)의 등장

<파 프롬 홈>에는 원작에 존재하는 멀티버스 개념이 등장한다. 새로운 히어로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는 지구-833에서 왔으며, 피터가 살고 있는 행성은 지구-616라고 설명한다. 다중 우주라는 전제에서 가능한 지구-616의 설정은 원작 그대로다. 하지만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지구는 616이 아닌 199999였다는 점! 따라서 미스테리오의 말은 애초에 거짓이었다. 더 흥미로운 떡밥은 그다음이다.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는 피터에게 미스테리오를 소개하면서, 그가 '너희' 행성이 아니라 다른 행성에서 왔다고 말한다. 왜, '우리' 행성이 아니고?이 의문은 두 번째 쿠키영상에서 풀린다.

<파 프롬 홈>

4. 블랙 달리아

블랙 달리아는 MJ(젠다야 콜맨)가 좋아하는 꽃의 이름이다. 피터가 유리로 세공된 블랙 달리아 목걸이를 구입할 때부터 목걸이의 운명은 예견된 것인지도 모른다. 그로테스크한 취향의 MJ가 마찬가지로 좋아한다던 '블랙 달리아 살인사건'은 무명 여배우가 몸이 두 동강 난 채 살해당한 실제 사건을 지칭한다. 히어로의 사명을 다하다 산산 조각이 나 버린 블랙 달리아 목걸이에도 MJ는 조금도 실망한 기색이 없다. 블랙 달리아는 마블 코믹스에 등장한 자경단의 팀명으로도 사용된 바 있다.

<파 프롬 홈>

5. 베이비 스파이디, 이젠 안녕

<파 프롬 홈>에 이르러 피터 파커는 사고뭉치 히어로의 티를 벗는다. 드디어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후계자 다운 면모를 보여 주던 슈트 제작 장면. 능숙하게 홀로그램을 만지던 토니 스타크의 모습이 피터에게도 엿보이던 장면이다. 이때 흐른 AC/DC의 음악 '백 인 블랙'(Back In Black)은 <아이언맨> 1편의 오프닝 시퀀스에 깔린 음악과 동일하다. 하지만 피터는 "저도 레드 제플린 음악 좋아해요!"라고 말했다. 세대교체와 세대 차이를 동시에 보여준 재치 있는 엇박.

<파 프롬 홈>

6. 티셔츠에도 이스터에그가?

눈썰미 좋은 팬들은 피터의 티셔츠에 적힌 글귀까지 놓치지 않았다. 피타고라스의 도식이 그려진 티셔츠에는 'Find x'(X를 찾아라)가 적혀 있고, 'If you believe in telekinesis, please raise my hand'(염력을 믿는다면 내 손을 들어줘)라고 적힌 티셔츠도 있었다. 물론 평범한 과학고 학생의 티셔츠일 수 있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자동차 번호판 하나까지 의미 부여하는 <스파이더맨>이라면, 향후 <엑스맨> 시리즈를 향한 암시일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파 프롬 홈>

7. 이디스는 완전히 되찾았나

아이언맨의 유품인 인공지능 선글라스 이디스(EDITH)를 손에 넣은 미스테리오. 이디스와 드론을 활용한 가상 현실 연출에 여념이 없다. 이때 미스테리오 일당은 이디스에 해킹 프로그램을 심는다. <파 프롬 홈>의 결말은 이디스를 되찾는 것으로 마무리됐지만, 속편에서 다시 이디스가 조종당하는 이야기가 나와도 무리가 없는 떡밥이다.

'마블스 스파이더맨'의 스파이더맨 셀카 장면.

8. 웹 스윙 중 셀카는 위험해

<스파이더맨: 홈 커밍>에선 미약했던 스파이더맨의 전매특허 '웹 스윙'(거미줄을 타고 도시의 빌딩 사이를 활보하는 기술)이 드디어 <파 프롬 홈>에서 속 시원하게 등장했다. 피터는 MJ를 만나러 가는 길 웹 스윙을 하면서 위험한 셀카도 찍는다. 이 장면은 게임으로 출시된 '마블스 스파이더맨'에서 오마주한 신이다. 스카이라인을 배경으로 브이를 그려 보이는 귀여운 장면.

오리지널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J.J. 제임슨

9. J.J. 제임슨의 귀환

첫 번째 쿠키 영상은 오리지널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팬들의 흥미를 제대로 자극했다. 도시 한복판의 옥외 뉴스에서 J. 조나 제임슨(J.K. 시몬스)이 귀환한 것. 그는 1대 스파이더맨 토비 맥과이어가 사진기자로 일하던 언론사 데일리 뷰글의 편집장이다. <파 프롬 홈>이 데일리 뷰글을 논란 많은 매체로 묘사하고 있는 만큼, 정체가 드러난 스파이더맨과 제임슨 편집장의 대결 구도가 예상된다. 각본가는 실존하는 미국의 언론인 알렉스 존스(가짜 뉴스와 음모론을 퍼트리는 극우 라디오 진행자)의 패러디를 인정했다.

<파 프롬 홈>

10. 닉 퓨리 '탈로스' 설

닉 퓨리와 마리아 힐(코비 스멀더스)이 사실은 탈로스-소렌 부부였다? 두 번째 쿠키 영상은 마블 팬들의 동공 지진을 불렀다. <캡틴 마블>에 처음 등장한 탈로스는 스크럴 족의 리더로 변신 능력을 갖고 있다. 감독에 따르면 지금까지 MCU의 모든 닉 퓨리가 가짜인 것은 아니고, <파 프롬 홈>의 엉성한 닉 퓨리만이 탈로스의 변신 모습이라고. 닉 퓨리가 미스테리오 일당에게 속아 넘어갈 리 없다고 여길 팬들에게 이 같은 설정은 적절한 해명이 돼 주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