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나랏말싸미> 금새록 - 내일도 맑음
2019-08-01
글 : 김성훈
사진 : 백종헌

한글을 창제하는 것만큼이나 사람들에게 전파하는 일도 중요하다. <나랏말싸미>에서 금새록이 연기한 진아는 소헌왕후(전미선)의 명을 받아 신미 스님 일행을 돕는 중궁전 나인이다. 막 만들어진 한글을 배워 자신의 이름 석자를 쓰고, 학조(탕준상)와 한글로 마음을 주고받으며, 사가의 여인들에게 한글을 전한다. 금새록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고 “진아의 시점으로 보면 이 영화는 진아의 성장담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오디션에서 어떤 대사를 읽었는지 기억나나.

=영화에서는 편집됐는데 함께 지내는 궁녀 언니와 오미자를 만들면서 “세종대왕님은 오미자차를 마실 때 수염에 오미자가 묻어서 되게 무섭다” 같은 소소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었다.

-출연 제안을 받고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이야기가 어땠나.

=오디션을 본 뒤 감독님을 찾아뵈었을 때 감독님이 ‘마음이 맑고 좋다’고 말씀해주셨다. 시나리오를 여러 번 읽었는데 몰랐던 것들을 알게 되면서 영화로 어떻게 그려질지 쉬이 상상이 가질 않았다. 세종대왕이 신미 스님과 함께 한글을 만들어가는 과정들을 차곡차곡 보여줘 좋았다. 그 점에서 이 영화는 마음에 관한 이야기라고 보았다.

-시나리오에는 나오지 않는 진아의 모습을 채워가는 작업도 필요했을 것 같다.

=보통 영화나 드라마를 작업할 때 내가 맡은 인물의 전사를 상상하고 추리해 A4 용지에 적는다. 그걸 함께 작업하는 감독님에게 보여드리며 생각을 나눈다. 이번에도 그랬다. 진아는 처음에는 그저 밝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어린 궁녀였다가 사람들과 함께 한글을 만드는 과정에 참여하고 지켜보면서 조금씩 성장해간다. 그 점에서 진아의 성장 과정을 보여주고 싶었다.

-신미 스님의 제자인 학조와의 관계가 애틋하더라.

=학조를 연기한 (탕)준상이가 나보다 11살 어리다. 그래서 준상이, 감독님과 셋이서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둘의 관계를 만들어나갔다. 학조를 오랜만에 만나는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크랭크인하는 날 찍었다. 감정을 차곡차곡 쌓아 철이 든 느낌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었는데… 영화를 보니 다른 식으로 표현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했다.

-필모그래피를 보니 오디션을 꽤 많이 본 것 같다.

=<독전>에 출연하기 전에 맡았던 역할 모두 두발로 뛰면서 오디션을 보고 따낸 역할들이다. 대사와 지문 한줄도 소중했던 작품들이다. 가령 <밀정>에서는 송강호 선배님에게 일본어로 “뭐 드릴까요?”라고 묻는, 기차 식당칸에서 일하는 바텐더 역할을 맡았다. 송강호 선배님이 “비루(맥주) 한잔”하시면 한국말로 “아, 네” 하고 대답하는 게 전부다.(웃음) 쉽게 오지 않는 기회라 감사하며 찍었던 기억이 생생하다.

-드라마 <열혈사제>로 많은 사람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드라마를 본 사람들이 <독전>에서 맡은 수정과 같은 배우인 줄 모르더라. 그때 쾌감이 컸다. 드라마를 본 뒤 내가 출연한 작품들을 봐주셔서 기분이 좋았다. 전작 <암살>에서 전지현 배우에게 향수를 뿌려주는 백화점 직원까지 기억해주시면 더욱 감사하고. (웃음)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나.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이 매번 달라진다. 최근까지는 배우이기 전에 건강한 사람이 되고 싶었다. 내가 건강해야 맡은 인물을 다양하게, 단단하게 보여줄 수 있으니까. 요즘에는 내가 하는 이 일을 사랑하고 싶다. 2년간 앞만 보고 달려오다보니 일을 처음 시작할 때 가진 마음과 달라질 때가 있더라. 예전에는 내가 좋아하는 연기만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면 긴 호흡으로 작품에 참여하면서부터 연기뿐 아니라 사람도 잘 챙겨야 하고, 사회생활도 잘해야하는 등 신경 쓸 게 많아졌다. 그럼에도 연기에 집중하는 게 가장 중요하고, 주어진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해 이 일을 오랫동안 사랑하고 싶다.

영화 2019 <나랏말싸미> 2018 <공작> 2017 <독전> 2016 <더 킹> 2016 <한강블루스> 2016 <밀정> 2016 <덕혜옹주> 2015 <해어화> 2015 <암살> 2014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TV 2019 <미스터 기간제> 2019 <열혈사제> 2018 <같이 살래요>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