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장편애니메이션 부문 경쟁 치열
2019-11-18
글 : 송경원
오스카는 누구 품으로?
<겨울왕국2>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가장 치열한 경쟁은 어쩌면 애니메이션 부문에서 일어날지도 모르겠다. 각종 매체와 잡지에서 오스카에 오를 유력 후보에 대한 예측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장편애니메이션 부문이 폭풍의 핵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버라이어티>는 올해 장편애니메이션 부문 후보로 다섯 작품이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측했다. 그중 세편은 디즈니, 픽사, 드림웍스의 대표 작품으로 만약 이 라인업이 성사된다면 세개의 대형 스튜디오가 처음으로 작품상 경쟁에서 맞붙게 된다. 디즈니는 초미의 관심사였던 <라이온 킹> 대신 <겨울왕국2>를 후보로 내세웠다. 또 하나의 수상후보인 픽사의 <토이 스토리4>는 올해 10억7천만달러를 벌어들였으며 드림웍스의 <드래곤 길들이기3>는 흥행 성적은 이들에 다소 못 미치지만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으로 훌륭한 마무리를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크게는 3파전 양상이지만 의외의 복병들도 만만치 않다. 소니픽처스는 <앵그리 버드2>를, 워너브러더스는 <레고 무비2>를 후보로 제출했고 드림웍스의 신작 <어바머너블>도 평단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라이카 스튜디오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또한 라이카 특유의 독창적인 표현으로 주목을 받았다. 넷플릭스의 첫 번째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클라우스>도 빼놓을 수 없다. 산타클로스의 기원을 재해석한 이 작품은 <슈퍼배드>의 각본을 집필한 서지오 파블로스 감독의 데뷔작으로 대형 스튜디오 일변도의 구도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지형도가 바뀌고 있는 현재, 오스카 후보의 면면을 예측해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