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주연상만 네 번째, 심은경 <블루 아워>로 일본 다카사키영화제에서 공동 여우주연상 수상
2020-03-26
글 : 김진우 (뉴미디어팀 기자)
<블루 아워>

심은경이 또 한 번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 3월6일 <신문기자>로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심은경은 3월22일에 개최된 다카사키영화제에서 <블루 아워>로 함께 출연한 배우 카호와 공동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다카사키영화제는 일본 군마현에서 열리는 지역 영화제다. 이 영화제에서 한국 배우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건 2010년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공기인형>에 출연한 배두나 이후 두번째다. 한국 배우가 두 편의 다른 영화로 비슷한 시기에 개최되는 일본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거머쥔 것은 전례가 없던 일이다.

<블루 아워>는 바쁜 일상에 지친 광고감독 스나다(카호)가 친구 키요우라(심은경)와 함께 할머니의 병문안을 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도시를 벗어나 시골에 있는 고향까지의 여정을 따듯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다카사키영화제 심사위원단은 심은경, 카호의 연기에 대해 “이야기를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며 확실한 연기력과 표현력을 보여줬다”며 찬사를 보냈다. 시상식 무대에 오른 심은경은 “키요우라는 스스로 아이디어를 내가며 감독님과 함께 만들어 낸 캐릭터라 매우 애착이 갔다. 카호와 함께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이 무엇보다 행복하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신문기자>

다카사키영화제에서의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심은경은 지금까지 네 개의 일본 영화제와 시상식에서 연기상을 차지했다. <신문기자>로 2019년 11월 도코 타마 시네마 포럼에서 최우수 신인여우상을, 일본 신문사 <마이니치>가 주최하는 마이니치 영화 콩쿠르에서 여우주연상을,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특히 일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심은경은 눈물 어린 수상소감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심은경의 일본 진출은 오래 전부터 그가 공들여 준비해온 일이다. 그녀는 2016년 경부터 일본어를 공부하면서 일본 연극에 참여하는 등 일본 진출을 준비했다. 이후 언론 조작을 소재로한 <신문기자>에 주연으로 발탁됐다. 이후 <블루 아워>를 비롯해 은행원들의 코믹한 일상을 담은 동명 일본 드라마를 영화화한 <가공OL일기>에 출연했다. 이번 <블루 아워>의 다카사키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은 그의 일본 활동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블루 아워>는 올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