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who are you] 연기를 향한 올곧은 마음 - <원라인> 박형수
2017-04-07
글 : 이주현
사진 : 최성열

박형수는 부산국제영화제, 미쟝센단편영화제 등에서 주목받은 단편 <몸값>에 여고생(이주영)의 몸값을 흥정하는 원조교제남으로 출연한다. 양아치 같은 캐릭터를 맛깔나게 연기한 덕에 지금의 매니지먼트 대표의 눈에 띄어 소속사에 들어가게 됐고, 최근 1~2년 사이 <공조> <보통사람> <원라인>, 개봉예정작인 <임금님의 사건수첩> <아리동> <침묵>까지 여러 편의 상업영화를 (단역이긴 하지만) 줄줄이 찍었다. <원라인>에선 한 서기관 역을 맡아 조우진, 안세하와 함께 영화의 코미디 한 축을 담당한다. <내부자들>(2015)과 드라마 <도깨비>(2016)의 대세 배우 조우진 옆에서 힘의 강약 조절을 적절히 해가며 자연스럽게 웃음을 끌어내는 박형수는 머지않아 자신의 영역을 더 넓게 확장해갈 배우로 성장할 것이다. 그의 생애 첫 인터뷰를 함께했다.

-<원라인>의 양경모 감독과는 촬영 전부터 친분이 있었던 걸로 안다.

=감독님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작품에 단역으로 출연한 적이 있다. 그렇다고 오디션을 보지 않고 <원라인>에 출연한 건 아니다. 한 서기관, 은행 직원 등 다양한 역할을 염두에 두고 오디션을 봤고 운좋게 캐스팅이 됐다.

-열정 제로의 좌천된 검사(조우진), 의욕적인 경찰(안세하)과 함께 영화에서 웃음을 담당한다.

=관객이 쉬어갈 수 있도록 쉼표 같은 역할을 하는 인물들이다. 사건 해결에는 관심이 없고 대충 시간을 때워 흘려보내는 게 일상인 검사와 서기관, 그 틈에서 혼자 원라인 사기단을 잡아보려는 경찰의 상황 자체가 코미디이기 때문에 과장된 코미디 연기를 할 필요가 없었다. 시나리오와 상황에 충실하게 연기했다. 골프, 탁구, 검도 같은 실내 스포츠를 즐기는 장면들이 있어서 개인적으로는 촬영 전에 단기로 그 스포츠들을 습득해서 준비했다.

-<공조>에선 국정원 직원, <보통사람>에선 안기부 요원, <원라인>에선 서기관이다. 공교롭게도 죄다 양복 입은 공무원이다.

=‘공권력 전문 배우’라는 인터넷 댓글도 봤다. (웃음) 화이트칼라의 이미지가 있나보다. <아리동>에선 확실히 공권력과는 거리가 있는 인물로 나온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에선 왕을 보좌하는 사관 캐릭터로 출연하는데 그러고 보니 사관 역시 조선시대 공무원이네. (웃음) 빨리 이런 이미지를 탈피해야겠다.

-서울예술대학교 연극과를 졸업했다. 입학이 남들보다 늦었다.

=서울예대 05학번이다. 동기로는 이동휘, 조복래, 권혁수가 있다. 그전에 다른 학교에서 경제학을 공부했다. 그런데 적성에 너무 맞지 않아서 3학년 1학기까지 다니다가 그만뒀다. 고등학생 때도 연극영화과에 지원해볼까 하는 생각을 한 적 있는데, 그땐 과연 내가 잘해낼 수 있을까 하는 마음이 컸던 것 같다. 그런데 연기에 대한 마음이 계속 남았고 이제라도 도전해보자 싶어 학교에 들어갔다.

-동경했던 배우가 있나.

=<파이란>(2001)과 <올드보이>(2003)의 최민식 선배님, <살인의 추억>(2003)의 송강호 선배님, <부당거래>(2010)의 유해진 선배님,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2011)의 곽도원 선배님의 연기를 좋아한다. 전부 센 캐릭터라고? <8월의 크리스마스>(1998)의 한석규 선배님 연기도 좋아한다.

-언젠가 해보고 싶은 역할이나 장르가 있다면.

=남성미 물씬 풍기는 범죄영화를 하면 재밌을 것 같다. 현재로선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할 테고. 무엇보다 질리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다.

영화 2017 <원라인> 2017 <보통사람> 2017 <임금님의 사건수첩> 2016 <공조> 2015 <몸값>(단편) 2013 <찌라시: 위험한 소문> 2013 <집으로 가는 길>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