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Soon]
[Coming Soon] <그것만이 내 세상>, 잔뜩 힘을 뺀 이병헌의 엉뚱한 코믹 연기
2017-12-19
글 : 이화정

<그것만이 내 세상>

제작 JK필름 / 감독 최성현 / 출연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한지민 / 배급 CJ엔터테인먼트 / 개봉 2018년 1월 17일

더스틴 호프먼, 톰 크루즈. 이제는 전설이 된 <레인맨>(1988)의 형제애와 버금가는 가슴 뭉클한 한국영화와 만난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서번트증후군(자폐증이나 지적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특정 분야에서 천재적인 재능을 나타내는 것)인 동생 진태(박정민)가 그리는 휴먼드라마다. 한때 웰터급 동양챔피언이었지만 지금은 한물간 복서 조하. “내가 오갈 데도 없는 사람처럼 보여요?”라며 세상을 향해 큰소리치지만 남은 건 자존심뿐. 출구 없는 이 상황에 엄마가 어느 날 데려온 동생 진태야말로 처치 곤란한 걱정거리다. 제 한몸 건사도 힘든 마당에 아픈 진태를 돌보는 건 거의 미션 임파서블! 조하가 그런 진태를 한 가족으로 받아들이기까지, 웃음이 감동으로 채색되어가는 동안 두 형제의 시간을 쫓아간다. 잔뜩 힘을 뺀 이병헌의 엉뚱한 코믹 연기, 그리고 <동주>로 날선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 박정민의 연기 호흡이 기대 지점. <해운대> <국제시장>을 제작한 JK필름의 감동 터치 역시 영화의 분위기를 가늠하게 해주는 지표다. <역린>(2014)의 각본을 쓴 최성현의 연출 데뷔작.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