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눈웃음이 무섭다!? 멜로의 달달함이 빠진 손예진의 영화 6편
2018-09-21
글 : 김진우 (온라인뉴스2팀 인턴기자) |
그녀의 눈웃음이 무섭다!? 멜로의 달달함이 빠진 손예진의 영화 6편
<협상>

손예진이 인질극을 소재의 영화 <협상>으로 돌아왔다. 팽팽한 설전을 그린 <협상>에서 그녀는 범죄조직의 민태구(현빈)로부터 인질들을 구하려는 협상가 하채윤을 맡았다.



이제 손예진에게 ‘멜로 퀸’이라는 수식어는 너무 좁은 의미인 듯하다. <클래식>,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외출> 등의 영화로 사랑에 대한 웬만한 감정은 다 겪어봤을 그녀지만, 최근 손예진은 멜로 외에도 다양한 작품들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해적, 엄마, 조선의 옹주 등 멜로영화 이외 인상 깊었던 그녀의 영화 속 얼굴들을 모아봤다.



<무방비 도시>



감독: 이상기 / 출연 김명민, 손예진, 김혜숙 / 개봉: 2007년

<무방비 도시>

<무방비 도시>는 멜로장르에서 벗어나려는 손예진의 첫 도전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영화다. 그녀가 연기한 백장미는 외모, 거짓말, 아픈 과거까지, 팜므파탈이 갖춰할 조건을 다 갖춘 인물이다. 전매특허라 할 수 있는 눈웃음을 사랑이 아닌 가식으로 사용하는 손예진은 신선하게 다가왔다. 그녀는 기존의 사랑스러운 이미지와 정반대되는 캐릭터를 큰 이질감 없이 소화, 다양한 역할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



감독: 박신우 / 출연: 한석규, 손예진, 고수 / 개봉 2009년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이하 <백야행>)가 멜로영화라는 주장이 있다면 부정하진 않겠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백야행>은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등 여러 장르가 섞인 영화다. 영화는 원작에 비해 멜로 요소가 더 강조했지만, 미스터리의 중심이 되는 미호(손예진)의 기본 설정은 유지했다.



영화 속 미호는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 빛나는 인생을 살고 있는 현재의 가면, 아픈 과거를 간직한 본래의 얼굴. 그녀는 과거를 모르는 이들 앞에서는 예쁜 미소, 차분한 말투로 완벽에 가까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모든 것을 알고, 그녀를 위해 살인까지 저지르는 요한(고수) 앞에서는 한없이 인간적이다. 과거를 청산하려는 욕망, 잊지 못할 슬픔 등 솔직한 감정을 털어놓는다. 결국 거짓된 인생을 선택하지만, 그 과정으로 가는 양면성은 충분히 드러났다.



<공범>



감독: 국동석 / 출연: 손예진, 김갑수 / 개봉: 2012년

<공범>

“영화 <그 놈 목소리>의 범인이 내 가족이라면?” <공범>은 이런 의문에서 시작된 영화다. 다은(손예진)은 유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를 관람하고, 거기서 흘러나온 실제 범인의 목소리가 아버지와 비슷하다고 느낀다. 그때부터 아버지를 향한 그녀의 의심은 커져간다.



다은은 20대 대학생이다. 어린 배역을 연기한 손예진은 긴 생머리 대신 단발로 변신, 나이대를 표현했다. 모든 미스터리의 중심에 있던 <백야행>의 미호와 달리, 철저히 비밀 외곽에서 떠도는 다은. 점점 아버지가 범인이라는 확실한 단서들이 등장하지만 그녀는 끊임없이 의심과 믿음 사이에 갈등한다. 복잡한 감정은 강하게 표출되기도 했다. 아버지가 범인이라고 인정하라는 피해자에게 아니라며 소리치는 모습은 언뜻 이기적으로 보였다. 항상 “냉정하게”를 말한 그녀지만 행동은 정 반대였던 셈.



<해적: 바다로 간 산적>



감독: 이석훈 / 출연: 김남길, 손예진 / 개봉: 2014년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이하 <해적>)에서 손예진은 해적단의 대단주, 여월을 연기했다. 그녀는 어쩔 수 없이 동료가 된 장사정(김날길)과 티격태격하며 유쾌한 모습을 자랑했다. 그렇다고 <작업의 정석>, <아내가 결혼했다>의 사랑스럽고 능글맞은 손예진을 떠올리면 안 된다. 여월은 무뚝뚝하고 강직한 인물로 묘사됐다. 대신 장사정이 능글맞은 포지션을 맡았다. 늘 진지한 표정으로 카리스마를 보여줬지만 오히려 그런 점이 가끔 나타나는 허술함과 함께 코믹한 분위기를 살렸다. <해적>은 손예진이 처음으로 액션연기를 선보인 영화기도 하다.



<비밀은 없다>



감독: 이경미 / 출연: 손예진, 김주혁 / 개봉: 2015년

<비밀은 없다>

손예진이 ‘멜로만 잘하는 게 아니다’를 확실히 증명한 영화는 이경미 감독의 <비밀은 없다>다. 그녀는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는 엄마, 선홍 역을 맡았다. 국회의원 후보인 남편의(김주혁) 선거를 2주 남짓 앞둔 시점. 딸의 실종과 관련된 수많은 압박, 의혹들은 계속해서 그녀를 괴롭힌다.



<비밀은 없다>는 얼핏 정치 스릴러와 모성애를 결합한 듯 뻔해 영화처럼 보인다. 손예진의 ‘미친 연기’로 고정관념이 깨졌다. 여기서 ‘미친’이란 말은 두 가지 의미를 내포한다. 하나는 연기 수준이 높다는 것. 다른 하나는 말 그대로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역할을 연기했다는 것이다. 딸을 향한 모성애에서 비롯된 선홍의 행동은 익숙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그녀는 수사기록을 보기 위해 손을 가위로 찌르고 무당을 불러 굿을 하는 등 비정상적인 행동을 보인다. 그리고 딸의 죽음을 확인한 순간 딸을 찾으려던 의지는 광기로 변한다. 살인범을 밝히려는 그녀의 모습은 복수를 넘어 그것을 행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불안장애에 가까워 보였다.



<비밀은 없다>는 임경미 감독의 호처럼 붙어다는 ‘괴랄’(괴이+발랄)이란 단어가 딱 들어맞은 영화다. 정신 착란을 일으킬 듯한 음악, 잔인한 장면묘사 등도 한몫했지만 손예진이 없었다면 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다. 짙은 개성으로 <비밀은 없다>는 흥행에 실패했다. 그럼에도 손예진은 ‘역대급 연기’라는 찬사를 받았다.



<덕혜옹주>



감독: 허진호 / 출연: 손예진, 박해일 / 개봉: 2016년

<덕혜옹주>

실제 역사, 인물을 배경으로 한 <덕혜옹주>는 시대극이 가지는 화려한 볼거리보다 덕혜옹주 한 사람에 초점을 맞췄다. 조선의 황녀로서 느끼는 책임감, 일제의 압박에 대한 두려움, 지인들과의 소소한 일상까지. 손예진은 덕혜옹주가 가졌을 여러 모습을 표현했다. 극 후반부, 조선 입국을 거부당하고 분노를 거쳐 결국 미쳐버린 듯 웃는 그녀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랜 세월이 지난 후, 결국 조선으로 돌아오지만 초점 잃은 눈동자로 유지한 담담한 얼굴도 인상적이다. 한 인물의 일대기를 따라간 작품인 만큼, <덕혜옹주>는 손예진의 가장 다채로운 감정 표현을 볼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