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Soon]
[Coming Soon] <후드>, 11세기 영국, 십자군 전쟁에서 살아 돌아온 로빈 후드
2018-11-13
글 : 김소미

<후드> Robin Hood

제작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데이비슨 킬로란 / 감독 오토 바서스트 / 출연 태런 에저턴, 제이미 폭스, 벤 멘델슨 / 배급 이수C&E / 개봉 11월 28일

11세기 영국, 십자군 전쟁에서 살아 돌아온 로빈 후드(태런 에저턴)는 자신의 스승이었던 리틀 존(제이미 폭스)과 함께 부패한 영국 왕권에 맞서 반란을 일으키려 한다. 모자를 뒤집어쓴 신출귀몰한 도둑이 포악한 지배층의 돈을 빼앗고 응징한다는 소문이 노팅엄에 퍼지기 시작한다. <후드>는 이미 수차례 드라마와 영화로 제작된 유명한 ‘로빈 후드 스토리’에서 매우 현대적인 세계관을 도출해냈다. 얼핏 SF물을 떠올리게 하는 스타일리시한 배경 묘사, 세련된 복식과 대사에 힘입어 태런 에저턴의 젊음이 빛을 발한다. 지금까지 재현된 로빈 후드 중 가장 어리고 유쾌한 이미지다.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에서 ‘현대판 레골라스’로 스타덤에 올랐던 라스 앤더슨이 참여해 배우들에게 고대 궁수들이 활용했던 독특한 활쏘기 기법을 가르쳤다. 중세도시를 가로지르는 <분노의 질주>식의 마차 추격 신과 스피디한 활 액션이 관전 포인트. 영국 미스터리 범죄 드라마 <허슬> 시리즈를 만든 오토 바서스트 감독의 야심작이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