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원년 멤버 돌아올까? <고스트 버스터즈> 후속편 티저 예고편 공개
2019-01-17
글 : 유은진 (온라인뉴스2팀 기자)

오리지널 <고스트 버스터즈>가 부활했다.

1월 16일(현지 시각) 소니픽쳐스가 <고스트 버스터즈> 후속편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어두침침한 밤, 어느 헛간에서 정체불명의 빛이 번뜩이기 시작한다. 뒤이어 <고스트 버스터즈>의 상징과 같은 자동차 엑토-1이 모습을 드러내고, 2020년 여름 영화가 공개될 것을 예고하는 문구가 뜨며 마무리된다.

(왼쪽부터) 제이슨 라이트맨, 이반 라이트만 감독
제목 미정 <고스트 버즈터즈> 후속편의 연출은 제이슨 라이트맨 감독이 맡는다. <주노> <인 디 에어> <툴리> 등을 연출한 감독으로, 빌 머레이, 댄 애크로이드, 해롤드 래미스, 릭 모라니스가 출연한 1984년작 <고스트 버스터즈>를 연출한 이반 라이트만 감독의 아들이다. 1984년작 <고스트 버스터즈>는 괴짜 심리학 교수 피터 밴크맨(빌 머레이)을 중심으로 한 4인조가 뉴욕에 출몰한 유령들을 잡아들이는 이야기를 담았다. 미국에서 2억 4000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한 이 작품은 역대 호러 코미디 장르 가운데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영화로 남았다.
제이슨 라이트맨 감독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를 통해 “6살 때 <고스트 버스터즈> 세트장을 방문했을 때, 내가 고스트 버스터즈의 최초 팬이라고 생각했다. <고스트 버스터즈>의 모든 팬들을 위해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영화는 리부트가 아니라 원작의 궤적을 따르는 후속편”이라 전하며 2016년 개봉한 폴 페이그 연출의 <고스트 버스터즈>와는 다른 노선을 걸을 것임을 밝혔다.

영화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원년 멤버가 돌아올 것이란 추측도 있으나, 에곤 스펜글러를 연기한 헤롤드 라미스는 2014년 세상을 떠난 상태다. 제이슨 라이트맨 감독은 “이 영화가 팬들에게 풀기 전엔 알 수 없는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전하며 “놀라운 요소와 새로운 캐릭터가 많이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제이슨 라이트맨 감독이 <고스트 버스터즈> 후속편에 출연할 4명의 10대 배우를 캐스팅하길 원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니픽쳐스는 애니메이션 버전의 <고스트 버스터즈>도 개발 중이다. 애니메이션 버전은 <고스트 버스터즈> 후속편의 다음 프로젝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관련 영화

관련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