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연애 세포 0%라면 클릭! 로맨스 장인 배우들이 당신의 연애 세포를 충전해줍니다
2019-03-18
글 : 유은진 (온라인뉴스2팀 기자)

봄이다. 벚꽃과 함께 팔짱 낀 커플들이 길거리를 점령하는 계절. 이불 밖으로 나서지 않았다 해도 스마트폰 속 소셜 미디어 피드를 통해 어쩔 수 없이 달달한 사진들과 마주할 수밖에 없는 계절이 와버린 것이다. 연애 세포 0%의 상태라 어쩐지 마음 한구석이 허전한 이들이라면 주목하시길. 없던 연애 세포도 만들어준다는 로맨스 장인 배우들의 달달한 신작을 한자리에 모았다. 많은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데웠던 이 배우들의 전작 속 활약도 함께 소개한다.

하마베 미나미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그간 숱하게 봐왔던 로맨스 영화 속 시한부 소녀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속 사쿠라(하마베 미나미)는 “너의 췌장을 먹고 싶다”고 말하는 그녀의 사랑 표현 방식만큼이나 개성 있는 캐릭터다. 삶을 너무 사랑하지만 죽음 역시 담담하게 준비하던, 극과 극에 놓인 캐릭터의 상황과 심정을 관객에게 자연스럽게 납득시킨 하마베 미나미의 연기력이 빛났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란 대사가 사랑을 표현하는 그 어떤 말보다 큰 의미를 지닌 대사가 될 수 있었던 것 역시 그의 탄탄한 연기가 뒷받침되었기에 가능했다.

철벽선생

감독 츠키카와 쇼 출연 타케우치 료마, 하마베 미나미 개봉 2019.03.14

모두의 마음을 울렸던 불치병 걸린 소녀는 잠시 잊어도 좋다. <철벽선생>은 전작과 180도 다른 매력을 자랑하는 히마베 미나미를 만날 수 있는 영화다. 동명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한 <철벽선생>은 ‘만렙 철벽’ 스킬을 지닌 선생 히로미츠(타케우치 료마)를 사로잡으려 노력하는 학생 사마룬(하마베 미나미)의 이야기를 담는다. 어떤 상황에서든 직진을 외치는 그녀의 사랑스러움에 넘어갈 수밖에 없을 것. <철벽선생>은 온갖 안면 근육을 다 사용한 그녀의 코믹 연기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왕대륙 <나의 소녀시대>

같은 장르의 이전 작품들과 비슷한 스토리, 비슷한 캐릭터를 지녔지만 유독 많은 이들의 마음을 저격하는 작품이 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관객 수를 기록한 대만 영화, <나의 소녀시대>가 그런 작품이다. 사랑과 우정 사이 간질간질한 로맨스와 더불어 지나간 10대 시절을 소환하는 추억 코드까지 꽉꽉 눌러 담았다. 이 영화의 흥행에 가장 큰 힘을 보탠 이는 단연 ‘츤데레’ 쉬타이위를 연기한 왕대륙이다. 매 장면마다 색다른 매력을 뽐낸 왕대륙은 <나의 소녀시대>를 통해 대만 청춘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장난스런 키스

감독 프랭키 첸 출연 왕대륙, 임윤 개봉 2019.03.27

포스터에 적힌 글귀마저 간지럽다. 일본, 대만, 한국에서 드라마로 실사화된 바 있는 동명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장난스런 키스>는 꼴찌를 면치 못하는 F반 여학생 위안샹친(임윤)과 공부, 외모, 집안 모든 것이 완벽한 A반 엄친아 장즈수(왕대륙)의 로맨스를 담는다. 어디로 튈지 모를 매력을 선보이다 단정한 모범생 캐릭터로 돌아온 왕대륙의 변신을 주목해야 한다. 주성치의 <미인어>를 통해 티켓 파워를 선보인 임윤의 차기작이라는 점도 눈에 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 <아오하라이드>

<아오하라이드> 역시 동명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다. 중학생 시절 첫사랑과 재회한 소녀 후타바(혼다 츠바사)를 중심으로 펼쳐낸 로맨스 성장담.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홀연히 사라졌다 4년 만에 그녀의 곁에 돌아온 첫사랑 코우를 연기했다. <아오하라이드>는 가만히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순정만화의 한 컷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하는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비주얼이 다 한 영화다.

아사코

감독 히마구치 류스케 출연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 개봉 2019.03.14

<아오하라이드> 이후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주로 스릴러, 드라마 장르의 작품에서 활약해왔다. <아사코>는 오랜만에 ‘스크린 남친’으로 돌아온 그를 만나볼 수 있는 작품이다.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을 비롯해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 초청되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아사코> 속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1인 2역으로, 극 중 아사코(카라타 에리카)의 전 남친과 현 남친을 연기한다. 자유로운 영혼 바쿠와 자상하고 따뜻한 료헤이, 상반된 매력의 히가시데 마사히로를 만나볼 수 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씨네21>과 나눈 인터뷰를 통해 “한 영화에서 1인 2역을 하는 게 아니라 우연히 같은 시기 다른 작품에서 두 가지 역할을 맡게 됐다고 상상하며 현장에 임했다”고 밝혔다.

마츠모토 준 <꽃보다 남자>

구준표 이전에 도묘지 츠카사가 있었다. 한국, 대만에서도 리메이크되어 큰 인기를 자랑한 드라마 <꽃보다 남자>는 2000년대 중후반 일드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작품이다. 재벌 츤데레남과 평범한 소녀의 사랑을 다룬 신데렐라 스토리. <고쿠센>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인기를 다졌던 아라시 멤버 마츠모토 준은 <꽃보다 남자>를 통해 일본 최고의 인기 스타로 거듭날 수 있었다. 드라마는 시즌 2까지 방영됐고, 인기에 힘입어 2008년엔 도묘지 츠카사(마츠모토 준)와 츠쿠시 마키노(이노우에 마오)의 결혼 에피소드를 다룬 <꽃보다 남자: 파이널>이 개봉하기도 했다.

우에노 주리 <노다메 칸타빌레>

만화, 애니메이션, 드라마까지 비평과 흥행 면에서 모두 훌륭한 성적을 거둔 수작. 음대를 배경으로 클래식과 청춘의 싱그러움, 로맨스를 한 데 녹여놓은 <노다메 칸타빌레> 역시 일본 드라마의 레전드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상극이면서도 서로의 빈틈을 메워주던 완벽주의 엄친아 치아키 신이치(센빠이 타마키 히로시), 괴짜 천재 노다 메구미(우에노 주리) 커플은 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았다. 우에노 주리는 말 그대로 ‘만찢녀’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며 누구도 소화하지 못할 노다메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양지의 그녀

감독 미키 타카히로 출연 마츠모토 준, 우에노 주리 개봉 2019.03.21

<양지의 그녀>는 마츠모토 준과 우에노 주리,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일본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양지의 그녀>는 업무 미팅 자리에서 우연히 첫사랑과 마주하며 벌어지는 일을 담은 로맨스 영화다. 2013년 작품이지만 관객의 입소문을 타고 6년 만에 국내 정식 개봉을 통해 스크린에 걸렸다. 까칠함 빼면 시체였던 마츠모토 준의 순정남 연기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통통 튀는 발랄함부터 극을 단번에 휘어잡는 묵직함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을 지닌 우에노 주리의 연기 역시 믿고 볼만하다. 국내 관객에게 큰 사랑을 받았던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를 연출한 미키 타카히로 감독의 초기 연출작이다.

헤일리 루 리차드슨 <콜럼버스>

2018년 여러 매체에서 ‘올해의 영화’로 선정됐던 <콜럼버스>는 모더니즘 건축물로 가득한 인디애나주 소도시 콜럼버스를 배경으로 두 남녀의 짧고 강렬한 만남을 담은 영화다. 차분하고 감성적인 캐릭터로 돌아온 존 조의 변신도 인상 깊지만,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춘 신예 헤일리 루 리차드슨의 발견이 빛났다. 그녀가 연기한 케이시는 주변의 문제로 꿈을 포기하고 콜럼버스의 건축물에서 위안을 얻는 소녀다. 밝은 에너지로 상처를 안고 있는 진(존 조)을 치유하는 듯하지만 정작 본인의 내면에 드리운 어둠 역시 버리지 못하는 복합적인 캐릭터. 또래 배우들보다 성숙하고 담백한 연기를 선보인 헤일리 루 리차드슨은 <콜럼버스>를 통해 할리우드 관계자들이 주목하는 신인으로 떠올랐다.

콜 스프로즈 <리버데일>

<아치코믹스>를 원작으로 하는 청춘 드라마 <리버데일>은 리버데일 마을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사건 사고, 그를 파헤쳐 나가는 주인공들의 일상과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개성 강한 캐릭터로 사랑을 받고 있는 할리우드 신예 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그중에서도 유독 돋보이는 배우가 콜 스프로즈다. 시즌 초기엔 조연에 그칠 줄 알았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매력 터지는 캐릭터 저그헤드를 연기했다. 베티(릴리 라인하트)와 러브라인을 형성한 그는 툭툭 던지는 사랑 듬뿍 멘트와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곤 했는데, 실제로 콜 스프로즈는 베티를 연기한 릴리 라인하트와 연인으로 발전해 화제를 모았다. 역시 ‘심쿵사’ 연기엔 다 이유가 있는 법이다.

파이브 피트

감독 저스틴 밸도니 출연 콜 스프로즈, 헤일리 루 리차드슨 개봉 2019.04

<파이브 피트>는 <안녕, 헤이즐> <미드나잇 선>의 연장선에 서 있는 영화다. 같은 병을 지닌 사람끼리 6피트(약 183센티미터) 이상 접근해서도, 접촉도 해선 안 되는 낭포성 섬유증을 지닌 스텔라(헤일리 루 리차드슨)와 윌(콜 스프로즈)의 로맨스를 그린다. 서로에게 빠질만큼 빠졌지만 손을 잡을수도, 키스를 할 수도 없는 상황은 이들에게 너무 가혹하다. 두 사람은 병원을 탈출해 데이트를 할 계획을 세운다. 이들의 전작을 본 관객이라면 콜 스프로즈와 헤일리 루 리차드슨의 호흡이 기대될 수밖에 없을 것. 이들이 안셀 엘고트, 쉐일린 우들리를 잇는 할리우드의 대형 스타로 거듭날 수 있을지 눈여겨보자.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