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뉴스]
충무로를 이끌고 있는 배우들의 독립영화 속 모습들
2019-09-06
글 : 김진우 (온라인뉴스2팀 기자)
<벌새>

우리는 지금 한국영화계를 이끌어갈 신예의 탄생을 보고 있다. 해외 영화제에서 무려 25관왕을 차지한 <벌새>. 김보라 감독의 번뜩이는 연출도 있겠지만 그 속에는 김새벽과 함께 극을 이끌어간 신예 배우 박지후가 있었다. 그녀는 <벌새>에서 15살 소녀 은희를 연기하며 누구나 한 번쯤은 느껴봤을 수많은 감정들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박지후가 이제 첫발을 내디딘 배우라면, 이미 충무로의 대세로 자리매김한 여러 선배 배우들 역시 독립영화로 이름을 알렸다. 박지후가 그 뒤를 이어가길 바라보며 화제의 독립영화에 출연, ‘포텐’을 터트린 배우들을 알아봤다.

이제훈, 박정민 <파수꾼> 기태, 베키

<파수꾼>

첫 번째는 윤성현 감독의 <파수꾼> 속 이제훈, 박정민이다. <파수꾼>은 학교폭력을 소재로 삼았지만 단편적으로 문제를 다루지 않았다. 대신 촘촘히 얽힌 인물들의 심리에 집중하며 입체적인 캐릭터, 이야기를 완성했다. 소년들의 미성숙함과 너무나 자연스럽게 형성되는 그들의 생태계를 시리게 담아냈다.

​편집을 통해 미스터리를, 촬영을 통해 심리를 대변한 연출력도 있지만 역시 <파수꾼>을 완성한 1등 공신은 배우들. 결핍으로 인해 삐뚤어져가는 기태(이제훈)와 그로 인해 상처받는 베키(박정민 / 캐릭터 이름은 백희준이지만 극 중 대부분 별명인 베키로 불렸다)는 위태로운 긴장관계를 보여줬다. 기태가 사과를, 베키가 이를 거절하는 장면은 숨이 멎는 느낌. 이제훈은 청룡영화제 신인남우상을 수상, 박정민은 ‘제2의 송강호’라는 수식어가 붙으며 단번에 관객과 평단에게 각인됐다.

최우식 <거인> 영재

<거인>

<기생충>의 주역 최우식도 화제의 독립영화 <거인> 속 소년이었다. <파수꾼>의 기태와 베키가 단단하지만 쉽게 부서지는 유리였다면, <거인>의 영재(최우식)는 이미 무너지고 있는 모래성. 책임감 없는 부모, 눈치를 주는 보호시설 원장, 어린 동생 등 영재의 주위에는 힘겨운 상황들이 끊임없이 쏟아진다. 그러나 영재는 이를 모두 이겨낼 수 없는 마음 여린 소년. 크게 엇나가지도 못한 채 울며 기도하는 그의 모습은 탄식을 절로 불렀다. 자칫하면 신파로 빠질 수 있었지만 김태용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토대로 한 <거인>은 넘치는 것 없이 상황과 감정 등을 담아냈다. 최우식은 말간 얼굴로 벼랑 끝의 영재를 연기, 진정성 있는 캐릭터를 충실히 표현했다.

천우희 <한공주> 한공주

<한공주>

이미 <써니>의 신 스틸러로 상미를 연기하며 일약 스타덤에 오른 천우희. 그녀는 2년 뒤 첫 장편 주연작인 <한공주>를 통해 독립영화로 회귀했다. <한공주>는 여중생 집단 성폭행이라는 참담한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그 진정성을 잃었다면 혹평을 넘은 비난을 들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수진 감독은 조심스럽지만 날카롭게 이야기를 그려내며 큰 호평을 받았다. 이에 맞춰 주인공 한공주를 연기한 천우희 역시 짓누른 듯한 절제된 연기로 관객들을 마주했다. 오열하기보다는 있는 힘껏 울음을 삼키는 모습으로 강한 여운을 남겼다. 그렇게 <한공주>는 수많은 국제영화제를 휩쓸었으며, 천우희는 전도연, 손예진, 김희애 등 쟁쟁한 배우들을 제치고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눈물을 쏟으며 차근차근 전달한 수상소감에 많은 이들이 함께 눈시울을 붉히기도.

변요한 <소셜포비아> 지웅

<소셜포비아>

드라마 <미생>의 감초 캐릭터 한석율을 통해 단번에 입지를 굳힌 변요한. 그가 <미생> 직후 출연한 작품이 <소셜포비아>다. 박정민과 함께한 <들개>로 이미 차세대 독립영화 스타가 된 그는 <소셜포비아>로 쐐기를 박았다. SNS 마녀사냥을 소재로 인터넷의 부정적인 단면을 낱낱이 파헤친 <소셜포비아>. 변요한은 친구 용민(이주승)과 함께 살인범을 쫓는 경찰 지망생 지웅을 연기했다. 대중의 화살이 자신에게 쏟아지는 상황 속에서 이기심과 도덕심이 뒤엉키는 인물이다. 변요한은 지웅의 불안하면서도 붕 떠있는 모습을 안정적으로 그려냈다. 덕분에 결국 스스로에게 쫓기는 듯한 인상을 남겼다. 반듯한 이미지를 자랑하지만 반전이 밝혀진 시점에는 특유의 폭발적인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다.

전여빈 <죄 많은 소녀> 영희

<죄 많은 소녀>

소개하는 작품들 중 가장 최근의 영화다. 2018년 하반기 개봉한 <죄 많은 소녀>다. 같은 반 친구 경민(전소니)의 실종에 용의자로 지목된 영희(전여빈)의 이야기다. 영희의 특이점은 억울함에 북받쳐 다급해하지 않는다는 것. 그녀는 적극적으로 죄를 해명하지도, 그렇다고 받아들이지도 않은 채 관객들을 아리송하게 만들었다. 초점을 상실한 눈동자, 무덤덤한 표정, 이와 상반되는 극단적인 행동들까지. 전여빈은 충격적인 반전에 어울리도록 캐릭터의 디테일을 구축하며 ‘괴물 신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전여빈은 <죄 많은 소녀> 이후 아직 스크린으로 관객을 만나지 않았다. 그러나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만큼 차기작이 기대된다. 첫 상업영화 주연작인 <해치지않아>와 최민식, 한석규와 호흡을 맞춘 <천문: 하늘에 묻는다>(가제)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안재홍 <족구왕> 만섭

<족구왕>

분위기를 반전시켜보자. 마지막은 독립영화제작사 광화문시네마의 코미디 영화 <족구왕>이다. 진중하고 우울한 톤이 주가 됐던 여러 독립영화들에 비해 시종일관 발랄한 유머를 잃지 않는 작품. 답 없는 스펙의 복학생 만섭(안재홍)이 그 텐션을 그대로 유지해 학교 측에 “족구장을 만들어달라”고 외치는 내용이다. 만섭은 확실히 이전까지는 듣도 보도 못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 광화문시네마는 첫 제작 영화인 <1999, 면회>의 주역이었던 안재홍을 이 매력(?) 넘치는 인물로 낙점했다. 결과는 대성공. 안재홍은 눈치 없고 찌질한 만섭을 결코 미워할 수 없게 연기하며 광화문시네마와 스스로를 단번에 급부상시켰다. 이후 그는 <족구왕>의 캐릭터성을 그대로 이어간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 출연하며 ‘볼매(볼수록 매력적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