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21 리뷰]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공간마다 특색에 맞게 구성한 액션 시퀀스들이 눈에 띄는 드라마 <나쁜 녀석들> 극장판
2019-09-18
글 : 송경원

범죄자를 이용해 범죄자를 소탕하는 특수범죄수사과가 해체된 뒤 사상 초유의 사건이 일어난다. 교도소 호송차량이 전복되어 범죄자들이 일시에 탈출하자 경찰은 오구탁 반장(김상중)에게 특수범죄수사과를 다시 소집할 것을 요구한다. 이에 오구탁 반장은 전설의 주먹 박웅철(마동석)을 중심으로 새로운 팀을 구성한다. 당시 호송차량에 타고 있던 전직 형사 고유성(장기용)과 사기전과 5범의 곽노순(김아중)이 합류해 팀이 꾸려지고 특수범죄수사과는 탈주범들을 착실히 쫓아간다.

2014년 한국형 범죄 드라마로 탄탄한 팬들을 확보한 <나쁜 녀석들>이 극장판으로 돌아왔다. 다소 수위 높은 표현으로 인기를 모았던 드라마와 달리 영화는 범죄 오락 액션이라는 정체성을 분명히 한다. 시원한 볼거리와 다양한 액션이 늘었고 캐릭터마다 유머 코드도 양념처럼 꾸준히 반복한다. 전반적으로 낮아진 연령층에 맞춰 좀더 쉽고 가볍게 즐길 수 있도록 바뀌었다. 이제는 익숙해진 ‘나쁜 놈 잡는 나쁜 놈’이란 컨셉이나 지나치게 소비된 마동석 장르가 식상한 부분도 있지만 서로 다른 색깔의 캐릭터들이 나름 주어진 몫을 다한다. 특히 공간마다 특색에 맞게 구성한 다채로운 액션 시퀀스들이 눈에 띈다. 이를 통해 원작 드라마 팬들보다는 추석 연휴 가족 관객을 목표로 넓고 얇게 공략한다. 서사를 단순하게 가져가되 캐릭터와 액션, 웃음에 집중하는 기획영화의 전형이라 할 만하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