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iew]
Mnet 'GOOD GIRL: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 슬릭의 용기가 가진 힘
2020-06-16
글 : 최지은 (작가 <괜찮지 않습니다>)

Mnet이 ‘악마의 편집’을 위해 슬릭을 섭외했을 것 같지는 않다. 오히려 서바이벌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 때 ‘여적여(여자의 적은 여자)’ 구도를 연출하며 얻은 부정적 이미지를 만회하고 시대의 변화에 발맞춰 여성 시청자들에게 손을 내밀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그래서 <GOOD GIRL: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 걸>)의 초반 서사는 여성혐오가 심한 한국 힙합 신에서 자신이 페미니스트임을 분명히 밝혀온 슬릭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물론 ‘방송국 놈들’은 매운 양념을 친다. 화려하게 스타일링한 여성 뮤지션들 사이에서 수수한 차림, 화장기 없는 얼굴의 슬릭은 스탭으로 오해받을 만큼 이질적인 존재고 소수자 인권과 비거니즘에 관한 신념을 진지하게 토로하는 그는 ‘예능’에 맞지 않는 인물처럼 보인다. 슬릭이 “어려울 수도 있고 제가 하는 말이 진지할 수도 있고 무거울 수도 있지만 꼭 하고 싶은 말”이라며 <Here I Go>를 부르고 나자 다른 출연진은 그를 어떻게 대할지 난감해한다. 처음 유닛을 결성할 때 선택받지 못하고 혼자 소파에 떨어져 앉은 슬릭은 씩씩하게 웃고 있지만 이미 그에게 몰입하기 시작한 시청자의 가슴은 찢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다. 방송국 놈들의 전략이 통한 것이다. 이후의 전개는 흥미롭다. 본의 아니게 슬릭의 파트너가 된 효연은 슬릭의 유연하고 적극적인 태도에 감탄하고 둘의 무대는 만장일치로 베스트 유닛에 뽑힌다. “우리 둘이 색깔이 너무 다르다고 추측하고 지레 겁먹었는데 미안하다”는 효연이나 “되게 엄격한 라이프스타일로 사셔서 맞추기 어려운 분일 줄 알았는데 열려 있는 사람이란걸 알게 됐다”는 에일리의 말은 차이에 관한 일종의 두려움 때문에 가졌던 편견을 지우는 과정을 보여준다. 자신과 다른 면이 있다 해도 함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놓지 않는 서사는 여성에게 특히 중요하다.물론 이것은 자신의 ‘다름’을 많은 사람 앞에 드러내고 자기 자신인 채로 이해받기까지의 긴장을 견뎌낸 슬릭의 용기 덕분이다. 그리고 그 용기는 더 많은 여성에게 뻗어나갈 것이다.

VIEWPOINT

전지적 슬릭 시점

단단한 신념과 ‘행복한 고구마’ 같은 태도를 지닌 슬릭이 모든 상황을 신기해하며 던지는 멘트는 의외로 <굿 걸>의 재미 포인트다.“(트월킹이 장기인 퀸 와사비의 무대를 보면서) O 버튼을 누르면 여기서 같이 엉덩이를 흔든다는 의미인가요?”라 진지하게 묻고, 효연이 메이크업을 도와주자 “대소녀시대께서 터치한 저의 얼굴”이라 감격하며, <굿 걸>팀과 대결 후 무례한 말을 했던 릴타치가 패배하자 “릴타치씨가 걱정돼요. 너무 많이 속상해하지 않을까”라고 한치의 악의 없이 말한다. 맛있는 비건 간식을 건네고 싶은 사랑스러움이다.

관련 영화

관련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