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통신원]
[WHAT'S UP] <툴리>, 세 아이의 엄마와 어린 유모
2018-03-22
글 : 씨네21 취재팀

<툴리> TULLY

감독 제이슨 라이트먼 / 출연 샤를리즈 테론, 매켄지 데이비스, 마크 듀플라스, 론 리빙스턴

임신 중인 마를로(샤를리즈 테론)는 남편이 있음에도 사실상 세 자녀를 홀로 돌보는 상태다. 독박 육아 속에서 히스테리가 극에 달할 무렵, 마를로에게 젊고 붙임성 좋은 보모 툴리(매켄지 데이비스)가 찾아온다. 다행히 영화는 호러도 치정 멜로도 아니다. 모르는 사람을 집에 들이기 꺼려 하던 마를로가 모르는 사람에게서만 찾을 수 있는 삶의 새로운 기운을 맛보는 이야기다. 낡은 모성 신화에서 벗어나 지극히 현실적이고 현대적인 방식으로 육아에 대한 관점을 제시하는 영화는 두 여성의 유대감을 진실하고 따뜻하게 피워낸다. <주노>의 감독 제이슨 라이트먼과 작가 디아블로 코디가 재결합한 작품으로 5월 4일 북미 개봉예정.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