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조진웅·류준열 - 소통의 기술
2018-05-15
글 : 이화정 | 사진 : 오계옥 |
<독전> 조진웅·류준열 - 소통의 기술

형사 원호(조진웅)의 목표는 하나다. 국내 최대 마약 조직, 일명 ‘이 선생’ 조직을 소탕하는 것. 마약 조직에서 내쳐진 락(류준열)은, 그런 원호의 수사를 돕는 이용도구에 불과해 보였다. 그런데 락의 눈빛이 심상치 않다. ‘누군지 본 적도 없는 오야’ 하나 때문에 엄마도, 개도 잃게 된 가련하고 비밀이 가득한 존재. 단순해 보였던 둘의 공생관계가 이상하게 꼬이기 시작한다. 단단하게 울리는 조진웅의 연기와 류준열의 섬세한 눈빛이 일으키는 해석 불가의 화학작용. <독전>으로 처음 연기 호흡을 맞춘 두 배우는 이번 작업으로 영화 속 원호와 락처럼 서로에 대한 깊은 면모를 발견했다고 말한다.



-원작 <마약전쟁>(감독 두기봉, 2013)을 먼저 접했나? 어떻게 참여하게 됐나.



=조진웅_ 원작이 있는 작품은 상당히 부담스럽다. 어떤 기준점이 생겨버려서 가능하면 안 보려고 한다. 그런데 이번 작품은 원작이 있는지 몰랐다. 결정하고 나서 제작사 관계자와 식사를 하는데 “원작은 보셨어요?” 묻는데, 철렁하더라. 몰랐다고는 말 못하고, “그거 봐야하나요?” 되물었다. (웃음) 나는 그냥 시나리오가 재밌어서 한 거다.



=류준열_ 나에게는 처음부터 제작사 대표님이 원작 이야기를 다 해주셨다. 대표님과 같이 <침묵>(2017)을 찍을 때였는데, 시나리오를 주시면서 ‘네가 하면 좋겠다’고 하시는 게 아니라 ‘네가 해야 해’ 하고 던지시더라. (웃음) <침묵>, <리틀 포레스트>(2018) 등 쭉 원작이 있는 작품을 하고 있는데 보지는 않았다. 오히려 안 보게 되는 것 같다.



-마약 조직을 소탕하려는 형사 원호와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은 락이 서로 이용하고 또 이해해나가는 이상한 관계를 형성한다.



류준열_ 락은 정체가 없는 인물이다. 과거도 없고, 부모가 한국인인지 외국인인지도 명확하지 않다. 자라면서 범죄 조직 안에서 자기도 모르게 정체성이 형성된 캐릭터다. 스스로도 자신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을 때 나보다 나를 더 잘 알고 위해주는 사람(원호)이 나타난 거다. 원호 역시 과거에 대한 설명이 없고, 목표지점 하나를 위해 달릴 뿐인 사람이다. 둘은 서로 거울 같은 존재가 아닐까. 원호에게 믿음을 주는 동시에 의심을 받아야 하는 그 몫을 만들어가려고 최선을 다했다.



조진웅_ 원호는 처음에는 범죄 조직을 소탕하려는 목표로 락을 도구로 생각하다가, 나중에는 ‘락의 형 같다’라는 생각을 하기도 하고, 그에게 애잔함을 느끼기 시작한다. 어느 순간 둘이 변화하는 지점이 생긴다. 락에게 “여기 폭파물이 있으니 피해” 하고 알려주는 순간, ‘내가 이 아이를 불쌍하게 생각하나’ 싶지만 둘의 관계는 단순히 그런 것도 아니다. 애초 먹었던 마음도 락의 눈을 보면 깨져버린다. 시나리오를 처음 보면서도 ‘이건 정말 부딪혀봐야 알겠구나’ 싶더라. 이 과정에서 배우가 하는 일이 무엇인가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더라. 결국 현장에서 가장 중요한 숏의 무언가를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하는 일이 배우의 역할이 아닌가 싶었다.



-외형적인 도전과제도 확실했다. 원호는 촬영 전부터 체중을 감량해 날렵함을 주었고, 락은 캐릭터 설정상 수화를 연습해야 했다.



조진웅_ 원호는 워낙 겉으로 보여줄 게 없다. 브라이언(차승원)은 악랄하고, (김)성령 선배가 맡은 연옥은 하도 강렬해서 스크린을 찢고 나온다. (웃음) 나도 뭔가 한 게 살을 뺀 건데 살을 뺀다기보다는 ‘강인해 보여야 한다’는 이해영 감독님의 지시가 있었다. 난 근육하고는 진짜 안 친한데 어쩔 수가 없더라. 맞춰가는 수밖에. (웃음) 금주기간을 정하고 철저히 지키며 살을 뺐다. 촬영 끝나고 다시 예전 체중을 회복했다.



류준열_ 수화는 손으로 하는 건 줄 알았는데 소통을 하는 데 중요한 건 표정이더라. 청각과 언어장애를 가진 분들이 의사소통을 할 때도 표정이 정말 중요하다. 락은 성격상 적극적인 표정 연기를 하는 게 잘 안 맞더라. 수화를 지도해주신 선생님도 락의 표현방법을 만드는 고민을 많이 하셨다. 리얼리티와 영화적인 것 사이에서 간극을 조절했다.



-<독전>이 가지는 의미를 짚어본다면.



조진웅_ ‘나도 이런 거 한번 해봤다’ 이런 느낌이다. 거칠게 밀어붙이는 이런 장르의 영화를 꼭 한번 해보고 싶었다. 내 성격으로는 어느 정도 하다가 넘어가지 않을까 싶었는데, 감독 잘못 만나서 정말 이번에는 끝까지 간 것 같다. (웃음)



류준열_ 아직 선배님에 비해 작품을 많이 하지 않았지만, 매번 배우고 있는 것 같다. <택시운전사>(2017)를 하면서 송강호 선배에게, <침묵>에선 최민식 선배에게, 이번엔 조진웅 선배에게 배움을 얻었다. 선배님처럼 나도 좋은 사람끼리 좋은 영화 찍고 같이 밥 먹고 영화 이야기하다가 다음 영화도 결의를 이어가는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 같다. 그런 과정이 중요하다는 걸 느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