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조인성·남주혁 - 전쟁 같던 촬영의 추억
2018-09-18
글 : 이화정 | 사진 : 오계옥 |
<안시성> 조인성·남주혁 - 전쟁 같던 촬영의 추억
조인성, 남주혁(왼쪽부터).

사물(남주혁)은 ‘고구려의 반역자’로 지칭되는 양만춘(조인성)을 고구려 왕 연개소문(유오성)의 명령으로 처단하러 간다. 그런데 가까이서 본 양만춘에게 무사로, 또 인간으로 매혹된다. 양만춘은 사물의 의도를 알고도 그를 옆에 둔다. 둘의 이 규정할 수 없는 관계는 큰 전투의 흐름 속, <안시성>의 드라마를 만들어주는 절대적인 열쇠다. 김광식 감독은 “사물에게서 어린 양만춘의 모습이 비치도록, 서로가 서로를 투영하도록, 그래서 조인성을 연상하게 하는 남주혁을 캐스팅했다”고 말했다.



-<쌍화점>(2008)에서 고려 말 호위무사 홍림으로 나왔으니, 사극은 10년만의 출연이다.



=조인성_ 사극이 부담스럽다기보다는 규모가 부담스러웠다. 양만춘과 조인성의 매칭에 대한 물음표와 편견 속에서 시작했고, 나 역시 ‘내가 맞을까’, ‘해야 하나’ 하는 고민이 컸다. 그걸 보고 한재림 감독(전작 <더 킹>(2016) 연출)이 “해야 할 때가 됐다” 하시더라. (웃음) ‘한번은 겪어야 될 산이다’라는 각오로 했다. 해보자, 안 되면 죽자 했다.



=남주혁_ 형이 해서 다행이다. 대본 받고 너무 설 는데, 인성이 형이 나오는 영화에 참여할 수 있어서였다. 스크린은 처음인데 형이 옆에서 조언을 많이 해주셨고, 그 바람에 나도 모르게 질문을 너무 많이 했다. (웃음) 작품을 떠나 배우로, 사람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까지 이번에 정말 많이 배웠다.



조인성_ 내가 (정)우성이 형, (이)정재 형 보면서 막연한 부분을 해소하면서 온 것처럼 나도 주혁이한테도 그런 역할을 해주고 싶다. 전투 신을 제외하고 초반에 감정 신을 몰아서 찍어야 했다. 5회차엔 감을 확실히 잡아야 해서 서로 도움을 주면서 빨리 적응을 해나갔다. 주혁이가 스크린은 처음이지만, MBC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를 보면서, 눈에 띄는 배우라고 생각했었다.



-양만춘을 죽이러 외부에서 온 사물은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을 들여다보는 ‘창’과 같은, 안시성 전투의 화자로서 중요한 역할이다.



남주혁_ 사물은 실전 경험이 많지 않은 태학생도다. 그가 보기에 5천명의 안시성 사람들이 20만 당나라 대군과 싸우겠다고 나서는 건, 그야말로 ‘질 게 뻔한 싸움을 왜 하지’였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가 안시성 사람들과 동화되어가고 변화한다. 그 입체적 변화를 가능하게 한 게 그가 옆에서 바라본 양만춘이라는 존재였다. 전투하기 전 연설 장면에서, 사물이 양만춘의 등 뒤에 서 있는데, 그 뒷모습만 보더라도 성주의 아우라가 느껴지더라.



-사람들을 살피는 따뜻한 인성, 유머러스함, 그리고 장수로서의 지략. 양만춘은 그야말로 완벽한 군주다. 여러모로 오래 지켜본 배우 조인성과 닮았다. (웃음)



조인성_ 감독님이 나를 투영했다고 하시더라. (웃음) 그래서 이질감 없이 연기할 수 있었다. ‘비범함’이란 게 무언지 그 부분에 대한 논의를 많이 했다. 연개소문이나 당 태종 모두 카리스마가 앞서는데, 양만춘까지 카리스마로 격돌하면 안 되겠더라. 좀더 자유로운 인물로 만들어보자. 연개소문과 등져야 했던 인물인 만큼 야망에 차 있기보다 인간적인 면모를 가진 인물로 만들어보자 했다.



-네번의 큰 전투가 스토리를 전개시킨다. 지난겨울 5개월간의 ‘고통스러운’ 촬영을 마쳤다.



남주혁_ 액션스쿨을 정말 열심히 다녔다. 칼 휘두르고 합 맞추는 연습을 몇달간 했다. 현장에서는 무조건 처절하게 싸웠다. 전투 장면이 많다보니 어느 때는 진짜 전쟁터에 나가 있는 것 같고, 또 전쟁 게임을 정말 좋아하는데 찍는 동안 정말 게임을 하는 것 같은 기분도 들더라.



조인성_ 몸쓰고 고생하는 건 어떤 작업이든 마찬가진데, 이번에는 컨셉이 달랐다. 한 구간을 넘어갈 때마다 심혈을 기울였다. 고대사를 연기한다는 데서 오는 무게감이 꽤 크더라. 안시성 전투는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가장 위대한 승리를 이끈 전투이며, 양만춘은 그 전투의 수장인데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언성 히어로’(unsung hero)였다. 명백히 존재했던 실존 인물인 그를 알리는 데 대한 책임감도 느껴졌다.



남주혁_ 3차전은 야간전투였다. 정말 당나라가 무시무시하게 진격해오고, 그 와중에 성주인 양만춘이 칼을 휘두르는데, 전율이 느껴졌다. 편집본을 보고서는 “형, 정말 죽이는데요” 하면서 박수를 쳤다. (웃음) 정말 다른 영화에서는 보지 못한 새로움이었다.



-대작의 개봉을 앞두고 어떤 생각을 하나.



조인성_ <안시성>에 대한 호응이 소재의 폭을 더 넓혀주리라 믿는다. 고구려 이야기는 이제 시작이다.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충분히 있는 매력적인 영화이고, 그렇게 남길 바란다.



남주혁_ 이제 시작인데, 이렇게 중요한 역할을 맡아서 책임감이 크다. 주어진대로 열심히 하자, 말로만이 아니라 정말 최선을 다하자 하는 마음이다. 이번 현장이 그걸 가르쳐줬다.

이어지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