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김윤석·주지훈 - 용호상박
2018-10-02
글 : 씨네21 취재팀 | 사진 : 최성열 |
<암수살인> 김윤석·주지훈 - 용호상박
주지훈, 김유석(왼쪽부터).

용호상박. <암수살인> 현장에서 배우들의 연기를 첫 번째로 목도한 관객이었던 김태균 감독은 김윤석과 주지훈의 기세를 이렇게 비유했다. 김윤석이 정적으로 보이지만 내재된 용광로 같은 감정을 숨기고 눈빛으로 표현하는 호랑이 같았다면, 넓은 스펙트럼의 감정을 능글맞고 혹은 악마같이 표현하는 주지훈의 연기에서는 여유로운 뱀장어나 용이 떠올랐다고. 극중 형사와 살인범 사이의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해 촬영 전 대기시간에도 일부러 떨어져 앉았다는 두 사람이지만, <씨네21> 표지 촬영 현장은 영화와 달리 훨씬 편안한 기운이 맴돌았다.


이어지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