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주지훈 - 주지훈이라는 돌파구
2018-10-02
글 : 임수연 | 사진 : 최성열 |
<암수살인> 주지훈 - 주지훈이라는 돌파구

주지훈은 최근 1년 동안 <씨네21> 표지에 4번 등장했다. 네편의 작품 중 이미 개봉한 세편의 영화는 흥행에 성공했고, 그중 <신과 함께> 시리즈 두편은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미 2018년을 대표하는 영화배우가 된 주지훈이 민낯에 삭발을 감행한 <암수살인>으로 다시 관객을 찾는다. 자신이 7번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먼저 고백하는 강태오는 액션보다는 말, 감정보다는 침착한 이성이 앞서는 <암수살인>에서 판을 쥐고 흔드는 인물이다.



-특수효과가 가득한 <신과 함께> 시리즈와 파워풀한 선배 배우들에 둘러싸인 <공작> 촬영을 마친 후, 연쇄살인범으로 나오는 <암수살인>을 선택했다.



=처음에는 여러 이유로 망설였다. 캐릭터가 강렬해서 배우로서는 연기하는 맛이 날 것 같은데, 관객에게 잘 흡수가 될까 싶더라. <아수라>(2016) 때부터 형들과 작업하면서, 연기와 영화는 물론 작품을 보는 관객의 반응까지 고려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김)윤석 선배도 <암수살인>을 선택했을 때 당연히 이런 부분을 신경 썼을 테고, 직접 만나서 얘기를 해보니 내가 걱정했던 부분의 돌파구가 있지 않을까 하는 신뢰가 있었다.



-촬영 들어가기 전부터 부산 사투리 연습에 오랜 시간 공을 들였다고.



=제작 총지휘를 맡은 곽경택 감독님이 워낙 영화판에서 사투리를 잘 가르친다고 소문이 나 있는데, 감독님과 연습한 것만 하루 2~3시간이었다. 몇 개월간 하루 반나절을 사투리 연습에만 매진했다. 예전에 뮤지컬을 한 경험도 도움이 됐는데, 사투리를 듣고 그냥 따라한 게 아니라 점자책을 공부하듯 시나리오 한자 한자에 3~5개 높낮이를 구분한 성조를 일일이 그렸다.



-그렇게 탄생한 사투리 억양이 그동안 매체에서 보던 스타일과 좀 다른 게 흥미로웠다.



=똑같은 부산 사투리도 동서남북 말이 다 다르다. 나름 자신감이 붙었을 때 곽경택 감독님과 디테일을 잡았다. 중학교를 중퇴하고 인간관계를 평균보다 훨씬 적게 맺은, 좀 거친 일을 했던 사람들이 쓸 법한 사투리라고. 그러다보니 기존 사투리에서 밀양 등 다른 지역 말이 좀더 섞였다. 부산 사람들은 절대 ‘이응’ 발음을 안 넣는다는데 강태오는 넣는다.



-강태오가 자백한 7개의 살인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헷갈리게 되면서, 그는 말로 주는 단서를 통해 미스터리를 견인하는 인물이다. 끝까지 보고 나면 밝혀질 진실에 대한 단서를 어느 정도 염두에 두고 연기했나.



=형사에게 말려서 당황할 때는 진짜로 당황한 표정으로 연기했고, 그렇게 당황한 태오가 마음을 다잡고 다시 말을 시작하면 형사 입장에서는 더 헷갈린다. 완벽하게 철두철미한 게 아니라 허세도 부리고 너무 갔다 싶으면 접기도 하고, 그렇게 왔다 갔다 하면서 전부 숨기거나 표출하지 않게 연기했다.



-강태오의 죄를 증명하는 형사 김형민을 김윤석이 연기한다. 스크린에 압도적인 장악력을 보여준 선배에게 밀리지 않게 신경 쓴 부분이 있나.



=내가 키가 커서 엔간히 살을 찌워도 화면에는 호리호리하게 나온다. 펑퍼짐한 죄수복을 입고 말라 있으면 더 말라 보일 것 같기도 했고. 강태오는 맨날 술 먹고 욕망대로 사니까 다이어트를 했을 것 같지도 않아서 몸이 주는 둔탁한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 <아수라> 때 일부러 살을 많이 찌웠는데 그때랑 비교해 2~3kg밖에 차이가 안 난다. 그래도 캐릭터가 날 서게 대립되어야 하니 너무 두텁게 몸을 만들지는 않았다.



-선배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는 필모그래피가 많았는데, 이번에 김윤석과 작품하면서 배워야겠다고 생각한 부분이 있다면.



=요 근래 이런 플롯이 많다. 가령 <다크 나이트>(2008)에서 배트맨(크리스천 베일)이 이야기를 안정적으로 끌고 가면 조커(히스 레저)가 쥐고 흔들지 않나. 사실 윤석 선배가 한 역할은 배트맨 캐릭터처럼 어떠한 장치가 없어서, 흔히들 말하는 연기력을 폭발시키는 부분이 없다. 물밑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디테일을 잡아서 자신을 녹여내야 하는 인물을 연기하는 모습을 보며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요즘 제2의 전성기를 달리고 있다. 12년 전 드라마 <궁>을 보지 못한 젊은 친구들은 이번에 새로 빠진 것 같고. (웃음) 사실 연기 복귀하고부터 한동안은 멋있어 보이는 역할을 잘 안 한다는 인상을 받았는데, 최근 들어 <암수살인>을 제외하면 보다 대중적인 작품에서 관객이 호감을 느낄만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 같다.



=그런 것들이 내 선택으로 되는 건 아니다. 배우는 아무런 힘이 없다. 예전에는 <궁>에서 보여준 이미지를 비틀어보면 재밌겠다고 생각한 제작자가 많았다가, 지금은 원래 이런 것도 갖고 있었으니 굳이 비틀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보게 된 게 아닐까. 또한 대중적이지 않은 작품을 해야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남자배우로서 어릴 때는 누아르를 좀더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던 거 같기는 하다. 막상 <아수라>를 하고 나니 누아르를 하고픈 욕망이 풀렸고, 그 이후에도 다양한 장르를 경험하면서 어떤 장르에 대한 결핍이 많이 사라졌다. 지금은 딱히 끌리는 장르가 있진 않다. 그냥 술술 잘 읽히는 시나리오들이 좋다.

이어지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