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2]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톤코하우스를 아시나요
2019-05-16
글 : 김현수
사진 : 오계옥
픽사 출신 애니메이터, 스튜디오 톤코하우스의 창립자 로버트 콘도, 다이스케 쓰쓰미 인터뷰
로버트 콘도, 다이스케 쓰쓰미(위쪽부터).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톤코하우스의 창립자 로버트 콘도와 다이스케 쓰쓰미가 한국을 찾았다. 국내 애니메이션 팬들에게 톤코하우스는 그리 익숙지 않은 제작사지만 두 사람이 만든 단편영화 <댐 키퍼>(2014)가 제87회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애니메이션 부문 후보로 오르며 세계적으로 주목받았다. 로버트 콘도와 다이스케 쓰쓰미는 모두 픽사 스튜디오 출신의 애니메이터다. 다이스케 쓰쓰미는 루카스 러닝과 블루 스카이 스튜디오 등에서 비주얼 개발 및 키컬러 아티스트로 일하다 2007년 픽사로 이직해 <월·Ⓔ>(2008), <토이 스토리3>(2010), <몬스터 대학교>(2013) 등에서 조명감독과 예술감독으로 일했다. 아마도 다이스케 쓰쓰미는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픽사 출신이란 공식 타이틀보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조카사위로 더 자주 언급될지도 모르겠다. 이번 전시의 홍보 담당자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이웃집 토토로>(2001)의 주인공 '메이'가 바로 다이스케 쓰쓰미의 부인을 모티브로 만든 캐릭터란 사실을 귀띔해줬다. 그와 함께 톤코하우스를 만든 로버트 콘도는 2002년 대학 졸업 후 픽사에 입사하자마자 <라따뚜이>(2007)의 아트디렉터를 맡았던 인물로, 픽사에서는 그 이후 지금까지도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최연소 아트디렉터라고 한다. 그가 세트감독 및 아트디렉터로 참여한 작품이 <몬스터 대학교> <월·Ⓔ> <토이 스토리3> 등 픽사의 주요 작품이란 사실이 이를 증명해 보인다. 애니메이터로서는 거의 모든 걸 이뤘다고 표현해도 과언이 아닐 두 사람은 왜 픽사를 박차고 나와 독립을 결심한 것일까? 그리고 그들이 차근차근 만들어나가는 작품들은 과연 어떤 이야기와 이미지를 담고 있을까. 궁금한 점을 한가득 안고 전시가 한창인 청담동의 한 전시장을 찾아갔다.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톤코하우스를 세계적으로 알린 작품 <댐 키퍼>는 그동안 국내에 제대로 소개될 기회가 없었다. 이번에 한국에서 열리는 전시는 톤코하우스의 작품 세계를 제대로 조명할 수 있는 기회다. 어떻게 전시를 열게 된 것인가.

=로버트 콘도_ 주변에 한국 지인들이 많았다. 톤코하우스의 멤버 중 <댐 키퍼>의 슈퍼바이징 애니메이터로 참여한 에릭 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업체 ‘재미고’의 스티브 양 대표 등 같은 주제와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톤코하우스를 알릴 기회를 찾던 중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

=다이스케 쓰쓰미_ 나는 일본인이지만 미국에서 유학 생활을 할 때 한국, 대만, 중국, 일본 사람 할 것 없이 모두 아시아인으로서의 동질감을 갖고 살아왔다. 일본 전시 때도 반응이 좋았는데 한국에서도 환영받았으면 좋겠다.

-전시장 2층에 마련된 상영관에서 방금 <댐 키퍼>를 관람했다. 밝고 희망적인 애니메이션을 예상했는데 마음이 무거워지는 느낌이랄까. (자세한 리뷰는 72쪽 참조.)

로버트 콘도_ 이 영화는 어둠에 관한 영화다. 영화의 주제는 미국 코믹스에서 주로 접할 수 있는 영웅담처럼 보이지만 실은 자신이 영웅인지 모르는 영웅들에 관한 이야기다. 그렇게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임과 동시에 두 번째로 중요한 관점은 마을의 댐을 지키는 댐지기로서의 피그가 세상이 변하지 않는 가운데 세상을 바라보는 자신의 시각이 바뀌게 되는 이야기다.

-두 사람은 서로 어떻게 인연이 닿아 톤코하우스를 기획하게 됐는지 궁금하다.

다이스케 쓰쓰미_ 우리는 픽사에서 <토이 스토리3>, <몬스터 대학교>, <코코>(2017) 등의 예술감독을 맡아 제작에 함께 참여했는데 평소 사무실도 바로 옆이라 잘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 픽사에는 자신의 업무를 3개월에서 6개월 정도 쉬면서 다른 외부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코-워크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정해진 근무시간 외에는 본인들이 만들고 싶어 하는 작품을 마음껏 만들도록 허락한다는 취지의 프로그램인데 덕분에 <댐 키퍼>를 만들 수 있었다.

로버트 콘도_ 픽사는 잘 알다시피 수백명이 한 작품을 만드는 데 달려들지만 각자 맡은 파트의 일만 하기 때문에 지루할 수 있다. 그런데 <댐 키퍼>는 직접 우리가 각본도 쓰고 연출도 하다보니 모든 것을 통합적으로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톤코하우스 애니메이션展: 호기심과 상상으로 그린 빛의 세계> 전시 전경.

-<댐 키퍼>의 세계관은 모든 캐릭터가 동물로 표현된다. 그런데 주인공으로 왜 돼지를 택했나.

다이스케 쓰쓰미_ 앞서 로버트가 말했던 것처럼 <댐 키퍼>는 숨은 영웅의 이야기다. 그래서 청소부처럼 뒤에서 묵묵히 일하는 사람들, 사람들이 일하는지 모르는 그런 사람을 떠올리게 하고 싶었다. 흔히 사람들은 돼지를 지저분하다고 생각하지만 돼지는 정말 깨끗한 동물이다. 그런 그가 사실은 마을을 지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보여줘야 하는데 돼지라는 외형에 그런 의미를 담았다.

-<댐 키퍼>는 마치 손으로 스케치한 것 같은 독특한 그림체로 이뤄져 있다. 선을 명확하게 긋기보다는 경계를 명확하게 나누지 않는, 수채화 같은 장면도 보일 때가 있다. 전체 연출방향은 어떤 컨셉에서 이뤄졌나.

로버트 콘도_ 우리가 아트디렉터로 일할 때 서로 비슷하게 그리는 데 익숙해 있었다. 그때 만들어낸 아이디어인데 애니메이션이지만 실제 붓으로 그림을 그린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다. 비록 디지털 페인팅이긴 하지만 8천장 넘는 프레임을 하나하나 일일이 그려넣는 작업이 필요했다. 덧붙여 빛을 부각하는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싶었다.

-<댐 키퍼>를 만드는 데 제작 기간과 인원은 얼마나 동원되었나.

로버트 콘도_ 전체 9개월 정도 걸렸다. 3개월은 픽사의 프로그램 기간이었고 나머지 6개월은 아침이나 새벽시간에 작업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