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2]
<조커>에 대한 박지훈, 김병규 두 영화평론가의 찬반 평론
2019-10-17
글 : 씨네21 취재팀
논쟁의 중심에 서다

올해 논쟁적이고 시끄러운 영화를 꼽으라면 <조커>는 반드시 들어갈 것이다. 미국에서는 극장 입장 시 총기 검사를 할 정도로 모방범죄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고, 동시에 반대편에선 영화는 영화로 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는 중이다. <조커>를 둘러싼 상반된 평가는 이 영화의 미학적 완성도는 물론 사회적 파급력, 나아가 영화라는 매체의 본질에 대한 질문에 다다른다. 이에 박지훈, 김병규 두 평론가가 보내온 <조커>에 대한 각기 다른 평가를 여러분께 전한다. 이건 맞고 틀리고의 문제가 아니라 다름에 대한 이야기다. 두 가지 평행선을 달리는 잣대 중 무엇을 선택하고 얼마나 참고할지는 전적으로 관객의 몫이다.

사진 위너브러더스코리아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