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INEMA]
[HOME CINEMA] tvN '마인', 여자가 여자를 사랑할 때
2021-05-28
글 : 최지은 (작가 <괜찮지 않습니다>)

tvN 드라마 <마인>은 백미경 작가의 전작인 JTBC <품위있는 그녀>와 많이 닮았다. 화려한 저택에 사는 부유한 사업가 집안에 수상한 고용인이 들어온다. 아름답고 싹싹한 며느리는 어리석은 속물들로 가득한 시가 식구 틈에서 ‘현명하게’ 처신하지만, 가족을 넘보고 질서를 어지럽히는 이방인으로 인해 그가 유지해온 평화에는 균열이 일기 시작한다.

남편의 옛 애인이 낳은 아들 하준을 정성껏 키우던 서희수(이보영)가 아들의 친모 강자경(옥자연)을 튜터로 맞이하며 발생한 ‘진짜 엄마’ 대결이 다소 지루했던 것은 이 익숙한 구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물론 재벌 3세 한수혁(차학연)이 굳이 메이드 김유연(정이서)과 방을 바꾸고서야 잠을 잘 수 있게 되었다며 ‘운명적 사랑’에 빠지는 전개만큼 메마른 눈으로 보게 될 정도는 아니지만 말이다.

그러나 <마인>에는 품위 있는 형님 정서현(김서형)이 있다. 절제된 카리스마와 완벽하게 단련한 전면 삼각근을 가진 그는 병석에 누운 시부, 천박한 시모, 무능한 남편, 사고뭉치 시누이, 물정 모르는 양아들 때문에 바람 잘 날 없는 효원가(家)의 실질적 수장이다. 이 차가운 도시 여자의 머리는 효원 그룹의 안위에, 심장은 지난날 헤어진 최수지(김정화)만을 향해 있기 때문이다.

단막극도 아닌 주말 멜로드라마의 주요 캐릭터로 레즈비언이 등장하다니, 혹시 은근슬쩍 ‘우정’이라거나 유사 모성애로 눙치고 넘어가는 건 아닐까 의심하던 찰나 전지적 시청자 시점 엠마 수녀님(예수정)이 묻는다. “그 사람은 자매님한테 어떤 존재였어요?” “마인(Mine). 내 거요.”

이제 문제는 비열한 시동생 한지용(이현욱)이다. 과거 강자경을 버렸고 서희수를 속였으며 다시 강자경과 외도 중인 그는 자신의 실체를 아는 정서현이 “성소수자”임을 빌미 삼아 죄인인 양 협박한다. 이 혐오장사꾼이 앞으로 어떻게 둘, 아니 어쩌면 세 여자의 공조로 몰락할지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마침 대한민국 국회 홈페이지에서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관한 국민동의청원이 진행 중이다.

관련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