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1]
[스페셜] 모태펀드 운용실태를 통한 박근혜 정부의 영화 제작 개입 정황… 갑작스레 증발한 영진위 렌더팜 사업 무엇이 문제였나
2017-01-23
글 : 씨네21 취재팀
일러스트레이션 : 정원교 (일러스트레이션)

<씨네21>은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국정 농단의 구체적인 증거들을 계속해 취재해왔다. 지난 1087호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극장 정치와 외압 행사의 구체적인 사례들을 살폈다. 이번엔 박근혜 정부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근거 삼아 영화 제작 단계에서부터 상영 중인 영화를 검열해온 구체적인 팩트들을 전한다. 첫째는 정부가 영화 제작을 위해 출자한 모태펀드를 둘러싼 의혹이다. 모태펀드의 심사과정에서 특정 영화로 투자가 집중되거나 특정 영화가 선정되지 못한 배경에 정권의 입김이 작용했다. 하늘에서 뚝 떨어졌다는 소문이 무성했던 모태펀드 외부 전문위원들은 누구인지도 짐작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모태펀드 투자심사에 참여한 익명의 제보자를 직접 만나 구체적인 이야기도 들었다. 둘째는 고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 업무 일지의 영화 <명량> <국제시장>에 대한 메모를 파고들었다. 정부가 나서서 특정 영화를 언급한 배경, 이후 ‘국뽕 광고’가 제작돼 극장에 걸리게 된 일련의 과정을 살폈다. 이와 관련해 정치계와 영화계 인사 9인의 해석도 들어봤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실제로 현장에 적용한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도 더 깊이 살폈다. 현 정부 실세들과의 연결 정황이 있는 이인철 영진위 비상임 감사나 9인 위원회의 임명 과정의 문제점도 전한다. 마지막으로 영진위가 야심차게 내건 렌더팜 사업이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 갑작스레 사라진 배경을 의심했다. 최현용 한국영화산업전략센터 소장이 이와 관련해 글을 보내왔다. 렌더팜 사업과 관련해서는 향후 계속해서 취재해나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번 취재는 김종대 정의당 의원과 의원실의 별샛별 비서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뤄졌다. 또한 국정 농단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뜻에 적극 공감하며 기꺼이 시간을 내 전화 인터뷰에 응해준 9인의 인사들의 힘도 컸음을 밝힌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