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 드라이버> 앤설 엘고트 - 베이비는 비관습적인 액션 히어로다
2017-09-13
글 : 장영엽|
<베이비 드라이버> 앤설 엘고트 - 베이비는 비관습적인 액션 히어로다

-영화에서 드라이버를 연기하는데, 운전석에서 스턴트를 하는 건 어떤 경험이었는지 궁금하다.



=<베이비 드라이버>의 액션은 안무와도 유사했다. 파쿠르 훈련과 안무 연습, 차 속에서 운전하는 스턴트 훈련만 한달을 받았다.



-장면마다 음악이 흐르고, 등장인물들은 음악의 리듬에 맞춰 움직인다. 더불어 베이비는 귀에 늘 이어폰을 꽂고 있는데, 실제로 음악을 들었나.



=베이비가 귀에 이어폰을 꽂고 있는 장면이나 <베이비 드라이버>를 보는 관객이 음악을 들을 수 있는 순간에는 언제나 현장에서 내가 음악을 듣고 있었다고 생각하면 된다. 안무의 경우 굉장히 오랫동안 리허설을 했다. 영화 속 베이비가 겉보기엔 즉흥적으로 춤을 추고 자유롭게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사실 모든 것들은 사전에 리허설을 철저히 거친 결과다.



-드라이버인 동시에 음악을 직접 믹싱하는, 베이비 같은 캐릭터는 기존 영화에서 보기 힘든 인물이다. 이런 캐릭터를 어떻게 해석했나.



=베이비는 다채롭고 흥미로운 캐릭터다. 그는 어린 소년 같을 때도 있고 센 남자 같을 때도 있으며, 소녀스러울 때도 있고 장난꾸러기 같기도 하다. 동시에 그는 최고의 드라이버이며 음악을 사랑하고 흥미로운 방식으로 음악을 믹싱한다. 나는 베이비를 비관습적인 액션 히어로라고 묘사하고 싶다. 그리고 남녀를 불문하고 모두가 사랑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전작 <안녕, 헤이즐> <다이버전트> 시리즈에서 연기했던 인물들을 보더라도 당신은 비관습적인 인물들을 더 좋아하는 것 같다.



=나는 관습과 거리를 둔 인물을 연기하는 데 관심이 간다. 왜냐하면 이런 독특한 캐릭터에 걸맞은 독특함을 불어넣을 수 있다면 연기에 보람을 느낄 것 같아서다.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다가 갑자기 무서워지고, 악한 연기를 하다가 고집 센 모습을 보여주기도 하고, 이렇게 다양한 선을 넘나들며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게 재밌다. 사실 인간이라는 존재 자체가 다양한 색깔을 가지고 있지 않나. 나는 연기를 통해 그런 인간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고 싶다.



-베이비는 인생의 O.S.T가 많은 인물이다. 앤설 엘고트에게 인생의 음악을 한두곡 꼽는다면.



=내 인생의 음반을 꼽자면 지금 작업하고 있는 EP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직접 작곡한 다섯곡의 노래가 수록될 예정인데, 지금의 내가 굉장히 가깝게 느끼고 있는 음악이기 때문에 인생 음악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다.



-당신은 ‘안솔로’라는 이름의 DJ로도 활동 중인데, 연기와 음악, 그 각각의 매력이 궁금하다.



=먼저 내가 음악을 사랑하는 이유는 마법과 비슷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람뿐만이 아니라 동물도 누군가 피아노를 연주하면 가까이 와서 귀 기울인다. 그렇게 음악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존재이고, 우리의 현실과 마음을 반영하고 있는 존재다. <베이비 드라이버> 같은 영화야말로 내가 연기를 하는 이유인데, 이처럼 디테일이 풍부하고 생동감 넘치는 영화를 사랑한다. 생각해보니 음악이든 영화이든 독특한 걸 굉장히 좋아하는 것 같다.



-<베이비 드라이버>의 속편을 기대해봐도 좋을까.



=그건 에드거 라이트 감독님에게 달려 있다. 속편이 나오기에 굉장히 좋은 영화가 아닌가 생각한다. 많은 가능성을 열어둔 채로 영화가 끝맺었고, 관객은 이미 캐릭터에 애정이 생겼으니 속편이 나왔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