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타]
<나랏말싸미> 송강호·박해일·전미선 - 오랜 인연
2019-07-12
글 : 씨네21 취재팀

<나랏말싸미>는 억불정책을 펼쳤던 조선의 왕이 스님과 손잡고 한글을 만들었다는 이야기에서 시작한다. 백성을 위해 우리만의 글자를 창제하려 했던 세종(송강호)은 소헌왕후(전미선)의 도움으로 문자에 능통한 신미 스님(박해일)을 만나 한글 창제라는 위대한 업적을 완성한다. <사도>에 이어 또 한번 조선의 왕을 연기한 송강호, 스님이 되기 위해 몸과 마음의 준비를 부지런히 해야 했던 박해일, 진취적인 왕후 캐릭터를 연기하며 쾌감을 느꼈다는 전미선 배우를 지난 6월 25일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가 있던 날 만났다. <살인의 추억>(2003)의 주역이기도 한 세 배우는 과거를 추억하며 미소지었고 현재의 작품을 이야기하며 두눈을 반짝였다. 커버 스타 인터뷰는 전미선 배우의 안타까운 부고 소식이 들려오기 전 진행되었으며, 전미선 배우와 나누었던 대화를 모두 옮겨 싣는 것으로 고인의 마음을 최대한 전하고자 하였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진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최신기사

더보기